HOME 경제 의료/제약
공적 마스크 5부제 또 변경... '대리구매' 방법 유의하세요
한고은 기자 | 승인 2020.03.09 10:47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정부가 지난 5일 발표한 공적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과 관련해 대리구매 등에 따른 국민들의 불편을 야기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어 8일 다시 수정안을 내놨다.

기존안은 장애인에 대해서만 대리구매를 허용하고 있어 어린이 및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까지 확대가 필요하다는 요청이 많았다. 또 포장 역시 마스크가 통상 5매씩 묶음포장이 되어 있어 개봉후 2매씩 소분 및 판매가 필요해 마스크 오염 등 위생 문제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8일 발표된 보완방안에서는 어린이·어르신의 마스크 구매편의를 제고하도록 대리구매 범위 확대하기로 했다.

대리구매 대상자는 2010년 포함 그 이후 출생한 어린이(458만명)와 1940년 포함 그 이전 출생한 어르신(191만명) 및 장기요양급여 수급자(31만명)이다. 즉, 10세 이하 어린이와 80세 이상의 고령자 등이 해당된다.

구매를 위해선 주민등록부상 동거인(대리구매자)이 대리구매 대상자(어린이, 어르신 등)의 5부제 요일에 약국에 방문해야 한다. 즉 아이의 출생연도 끝자리에 해당되는 요일에 부모가 대리구매가 가능한 방식이다.

준비물은 대리구매자의 공인신분증과 주민등록등본, 장기요양급여 수급자의 경우 장기요양인증서다. 주민등록등본의 경우 대리구매자와 대리구매 대상자가 함께 병기돼 있어야 한다.

우체국과 농협은 중복구매확인시스템이 구축될 때까지 현행처럼 1인 1매만 판매된다.

또 정부는 마스크 판매 편의와 소분·판매시 위생 우려 등을 해소하기 위해 소분 포장용지를 물류센터와 약국에 제공하기로 했다. 물류센터에서 대형 포장을 소분 재포장 할 시에는 군인력 투입을 통해 지원하게 된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