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가천대 길병원 이태훈 의료원장 초청 특강“환자와 학생에 대한 사랑이 병원과 대학발전 이끌어”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12.03 11:5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가천대학교가 지난 11월 27일 가천관 강의실에서 의예과 1,2학년 80명을 대상으로 가천대 길병원 이태훈 의료원장 초청특강을 가졌다. 이태훈 의료원장은 이날 ‘가천과의 40년’을 주제로 한 특강에서 “가천대 길병원과 가천대학교가 비약적으로 성장하고 지금의 위치에 설 수 있었던 것은 이길여 총장의 환자와 학생을 사랑하는 일관된 신념과 철학이 있어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 의료원장은 이 총장이 우리나라가 어려운 시절 보증금을 받지 않고 환자를 진료하고 학생들의 어학능력과 글로벌 감각을 키우기 위해 미국 하와이에 글로벌센터를 설립한 것 등을 예로 들며 항상 진실성을 유지하고 원칙을 충실히 지킨 것이 가천의 40년 역사라고 덧붙였다.

이 의료원장은 “이 총장은 ‘정지해 있는 것은 퇴보하는 것과 같다’는 신념을 갖고 항상 구성원과 비전을 공유하고 도전해 병원과 대학의 발전을 이끌었으며 셰계적인 연구소인 뇌과학연구소와 암당뇨연구원도 탄생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도전은 늘 성공하는 것은 아니지만 성공은 성공대로 의미가 있고 실패도 잘못된 것을 바로잡은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다른 사람이 잘못된 길을 걷지 않게 할 수 있는 성과가 있기 때문에 항상 꿈을 갖고 도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료원장은 학생들의 과 선택에 대한 질문에 “이미 과의 장벽이 무너지고 있다”며 융합을 강조하고 “인기는 시계추와 같이 왔다 갔다 하기 때문에 자신이 좋아하는 과를 선택해야 보람도 있고 후회도 없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특강을 들은 박진우 학생(21·의예과 2학년)은 “이길여 총장의 환자와 학생에 대한 사랑과 멈추지 않는 도전정신을 배울 수 있는 시간이 됐다”며 “환자를 사랑하는 의사의 기본역할을 충실히 실천할 수 있는 의료인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가천대 의과대학은 지난 1998년 설립됐으며 가천대 길병원이 국내 최초로 도입한 인공지능(AI) 의사 ‘왓슨’을 활용해 인공지능 관련 교과를 2017년부터 학부 실습 과정에 도입해 ‘디지털 융합 능력을 가진 의사’를 양성하고 있으며 이러한 성과와 차별화로 입학성적도 전국 최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