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여성가족부 다문화의 미래와 만난다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3.22 23:23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여성가족부는 22일 서울시 구로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우마2길 소재)에서 다문화가족 자녀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결혼이민자의 정착주기가 장기화되면서 다문화가족 자녀의 규모와 사회적 중요성이 커지고 있어 학업 적응 등 성장 지원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이 자리에는 센터 프로그램 ‘구로친구들(구로프렌즈)’에 참여 중인 다문화가족 자녀와 현장 종사자들이 참석했다.

구로구 센터는 구로구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가족상담·부모교육·자녀돌봄 등의 서비스를 통합 지원하는 가족센터로 주민들의 교류와 소통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여성가족부는 2006년부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통해 다문화가족 자녀가 우리사회 적응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한국어 교육, 상담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 왔다.

특히, 성장 지원 종합프로그램인 ‘다(多)재다능’ 프로그램을 개발, 추진하고 이중언어 인재 DB를 구축하는 등 다문화가족 자녀들이 이주배경을 강점으로 여기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했다.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은 구로구 센터에 방문하여 중도입국 초등학생(구로프렌즈)의 한국어 교실을 참관한 후 다문화가족 자녀 및 센터 종사자들과 현장의 지원 수요와 개선 방안에 대한 의견을 폭 넓게 나눌 예정이다.

김 차관은 “다문화가족은 이미 우리 삶 속에 스며든 이웃이자 친구”라며, “다문화가족 자녀들이 대한민국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