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롯데하이마트 2019년형 에어컨 사전 예약판매 돌입
김성민 기자 | 승인 2019.02.02 22:44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해마다 장기화되는 무더운 날씨로 여름철 에어컨 수요가 집중되자 연초부터 미리 에어컨을 준비하려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매년 1월 1일부터 1월 29일까지 롯데하이마트에서 판매된 에어컨 매출액은 2017년(1월 1일~1월 29일)에 40% 증가한 데 이어 2018년(1월 1일~1월29일)에도 30% 증가하며 성장세를 이어왔다.

롯데하이마트는 2월 1일부터 4월 1일까지 삼성전자, LG전자, 대유위니아 등 주요 제조사들의 2019년형 신제품 에어컨을 가격 및 사양 별로 선보인다. 사전예약판매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구매 제품에 따라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올해 출시된 에어컨에는 공통적으로 공기청정 기능과 인공지능(AI) 기능이 강화됐다. 기본 성능인 냉방 기능은 물론 인공지능 및 공기청정, 절전, 향균, 제습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추며 사계절 가전제품으로 자리잡고 있는 추세를 반영했다.

미세먼지 해소나 유해가스 제거에 도움이 되는 공기청정 기능을 강화하는 한편, 기기 스스로 실내 환경을 감안해 적정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도록 AI기능이 강화됐다. 또 바람이 나오는 바람문을 무풍 패널 안으로 숨겨 가구를 닮은 디자인을 내세우는 제품도 출시됐다.

롯데하이마트는 최두환 대치점장은 “올해도 무더운 여름이 예상되면서 이달 들어 사전 예약 문의 고객이 늘고 있다”며, “사전예약 기간 에어컨을 구매하면 캐시백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데다, 성수기 시즌보다 설치를 신속하게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