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미세먼지 농도 높을수록 실내체험 상품 판매 증가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1.31 11:24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국내에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때마다 나들이 인파가 실내 액티비티 시설로 향하는 것이 확인됐다.

숨 쉬기 힘든 탁한 외부를 피해, 방탈출 카페나 클래스 등 이색 활동을 즐기는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9일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매주 주말(금요일~일요일)의 미세먼지와 실내 액티비티 티켓 판매량의 상관계수는 0.83을 기록했다.

미세먼지와 실내 액티비티 수요 사이에 연관성이 매우 높다는 의미다. 연말 특수가 반영된 12월 마지막주는 집계에서 제외했다.

실내 액티비티는 방탈출 카페 등 실내 체험시설, 원데이 클래스, 투어/관람 등 상품을 칭한다.

상관계수는 두 변수의 연관성을 보여주는 측도다. 1에 가까울수록 움직임이 비슷하다. 반대로, -1에 가까우면 두 변수는 역으로 움직이며, 0일 때는 서로 상관이 없다고 본다.

수도권에 새해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지난 1월 2주차 주말의 실내 액티비티 상품 판매는 한달 전(2018년 12월 7~9일) 대비 63%가 급증했다. 12월 2주차 주말은 미세먼지가 평균 ‘좋음’ 수준(서울 중구 덕수궁길 기준)일 정도로 쾌청했다. 그래서 야외활동을 즐기기에 적합했지만, 1월 2주차는 고농도 미세먼지 유입으로 실내 액티비티를 즐기는 인파가 크게 증가했다.

이후 미세먼지 농도가 소폭 낮아진 1월 3주차의 실내 액티비티 티켓 판매는 전주보다 약 8.5% 줄었다. 12월 둘째주 주말보다 50% 많았지만, 대기질 개선으로 실내 액티비티에 대한 선호가 다소 줄어든 것으로 해석된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건강을 염려할 정도로 짙은 농도의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탁한 공기에 실내에서 이색 데이트를 즐기며 주말을 보내는 사용자가 늘었다”고 해석했다.

이에 여기어때는 실내 액티비티 수요 증가에 따라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클래스 상품을 15%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또 다양한 실내 아쿠아리움, 스파 기획전을 마련해 합리적인 가격에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