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대한항공 1분기 매출 3조 돌파…"국제 여객·화물사업 영업 호조"
김성민 기자 | 승인 2018.05.16 10:46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대한항공이 국제 여객 증가와 화물사업 영업 호조로 지난 1분기 매출 3조원을 돌파했다.

대한항공은 올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66억 증가한 3조17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안전운항목표 달성에 따른 2017년 안전장려금 지급이 이번 분기에 반영돼, 전년 동기 대비 다소 감소한 1768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손익은 전년과 달리 외화환산차손실 발생하였으나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여객 부문에서는 구주노선 7%, 동남아노선 7%, 미주노선 5% 등 수송실적(RPK)이 증가한 반면, 중국 노선에서는 소폭 하락했다. 전체 수송객 숫자는 5% 증가했다.

화물 부문에서는 일본노선과 미주노선에서 각각 14%, 3% 수송실적이 증가했지만, 기타 노선에서는 소폭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2분기 전망이 밝다고 봤다.

대한항공은 "여객 부문은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출범과 한·중 관계 회복 및 남북간 긴장 완화에 따른 항공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2분기 화물 부문의 경우, 세계 경제성장 기조에 따라 수요 상승세가 기대되며, 글로벌 IT 및 반도체 수요 유치 및 신선화물, 전자상거래 물량 등 추후 성장세가 기대되는 화물 품목의 수송도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신형기재 도입과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와 스카이팀을 통한 글로벌 노선망, 프리미엄 서비스 및 안전강화 등을 통한 차별화 전략으로 수익성을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