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피부관리실 기기 사용, 정부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기기 사용으로 인한 ‘통증·쓰라림’ 등 부작용 심각해
송혜란 기자 | 승인 2012.11.29 13:53

최근 피부관리실의 기기 사용으로 인한 부작용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소비자시민모임에 따르면 피부관리실 이용자 10명 중 7명은 기기를 이용한 관리를 받은 경험이 있으며 이 중 26%는 피부 트러블, 홍반, 통증 등의 부작용을 경험했다. 또한 일부 피부관리실에서는 레이저 제모, 반영구 화장 등 불법 유사의료행위까지 벌이고 있어 정부의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공중위생관리법 제2, 같은 법 시행령 4조에서 미용업은 의료기기나 의약품을 사용하지 아니하는 피부상태분석·피부관리·제모(除毛눈썹손질을 행하는 것만을 영업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기기를 사용하고 있는 피부관리실 38곳 중 12(32%)은 크리스탈 필링, 레이저 제모, MTS(수십 개의 바늘을 찔러 피부를 자극하는 방법), PDT(광선을 이용한 여드름 치료 방법), IPL, 반영구 화장 등 기기를 사용한 유사 의료행위를 하고 있었다.
 
유사 의료행위는 무자격자가 의료행위를 하는 경우로, 이로 인해 소비자들은 피부트러블, 홍반, 통증 등 부작용을 겪을 수 있다. 실제로 일부 소비자는 피부관리실의 기기사용으로 인해 화상과 색소침착, 피멍까지 드는 경우도 있어 피해의 심각성이 드러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국 피부관리실에는 이 같은 유사 의료행위가 만연돼 있다. 뿐만 아니라 다수의 소비자는 피부관리실에서의 기기사용이 위법이라는 사실도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이제는 정부가 나서야할 때다. 올바른 소비자 교육과 피부과·피부관리실에서 사용 가능한 기기의 명확한 구분 등 정부의 대책이 요구된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