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기획특집
은행권 ‘글로벌 금융기업’ 잰걸음...해외지점 설립 및 시스템 구축
한고은 기자 | 승인 2022.08.17 18:44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은행업계가 ‘글로벌 금융기업’을 목표로 해외시장 개척에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해외 지점 설립 인가 획득을 얻어내는 한편, 해외고객 맞춤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해외점포 리스크 예방 시스템 구축에도 힘쓰고 있다.

NH농협은행, 호주 시드니지점 본인가 획득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은 지난 15일 호주 금융당국(APRA)에게 시드니지점 설립을 위한 본인가를 획득했다.

농협은행은 이번 최종인가를 통해 글로벌 IB사업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으며, 오는 9월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개시할 계획이다.

권준학 은행장은 “호주는 세계 13위 경제 강국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의 주요 거점”이라며, 시드니지점은 글로벌 IB사업 활성화 및 범농협 시너지 사업 발굴을 위한 전략적 요충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행은 해외 7개국에 총 10개 국외점포를 운영하고 있으며 오는 2025년까지 전세계 12개국 14개 이상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베트남 현지법인 3개 지점 신설

신한은행의 베트남 현지법인 신한베트남은행도 호치민시 판반찌(Phan Van Tri), 떤푸(Tan Phu)지점과 하노이시 호앙마이(Hoang Mai)지점 총 3개 지점을 개점했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판반찌, 떤푸지점이 위치한 고밥과 떤푸군은 인구밀도가 높고 최근 대규모 부동산 프로젝트 등이 예정돼 있는 주요 경제지역으로 호치민에서 가장 빠른 발전 속도를 보이는 지역들이며 호앙마이지점이 위치한 하이바쯩군은 수도 하노이의 중심 구역 중 하나로 주변 핵심 경제 지역인 동다, 호안끼엠, 탄쑤언군 등을 연결하는 교통의 요지이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이번 개점으로 현지 네트워크를 46개로 확장하면서 베트남 내 주요 도심 지역을 중심으로 현지 고객들의 지리적 접근성을 높여 보다 쉽고 편리하게 신한베트남은행의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또한 베트남 내 외국계은행중 가장 많은 영업망을 보유해 외국계 1등 은행의 지위도 공고히 했다.

신한베트남은행 관계자는 “한 단계 높은 현지화로 외국계 은행이라는 이미지를 넘어서 고객들에게 더욱 친근한 현지 은행으로 다가갈 것이다”며 “오프라인 채널 확대뿐만 아니라 티키(Tiki), 잘로(Zalo) 등 현지 대형 플랫폼과의 제휴로 디지털 고객 접점을 확대해 비대면 채널에서도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베트남은행은 최근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신용등급이 ‘BB’에서 ‘BB+’로 상향조정됨에 따라 베트남 내 은행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 됐으며 이는 베트남 국가신용등급(BB+)과 동일한 수준이다.

KB국민은행, 해외점포 리스크 예방 시스템 개발

KB국민은행은 해외점포 리스크 예방 위한 글로벌 감사정보 수집시스템을 개발했다. KB국민은행(은행장 이재근)은 해외점포 리스크 예방을 위한 글로벌 감사정보 수집시스템(이하 G-AI Studio: Global Audit Info Studio)’을 자체 개발했다고 밝혔다.

‘G-AI Studio’는 ‘비정형 텍스트 수집’ 기반의 감사 정보 수집 시스템으로 해외 언론 및 금융당국 등 정부기관에서 등재한 정보 중 금융업과 연관성이 높은 국가별 키워드와 공통 키워드가 포함된 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

이를 통해 KB국민은행은 해외 진출 국가의 각종 법령 제·개정 및 제재 사례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KB국민은행은 ‘G-AI Studio’를 해외점포 감사 착안사항 발굴 및 사고 예방을 위한 선제적 감사 활동을 수행하는 데 활용해 해외 진출 국가에서의 법규준수 등 국외점포에 대한 경영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G-AI Studio’ 구축을 통해 글로벌 규제 환경 변화에 대한 적시 대응 및 선제적 금융사고 예방을 위한 토대가 마련되었다”며, “더욱 고도화된 시스템을 기반으로 해외점포의 현지 법규준수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 하나 위챗 샤오청쉬 오픈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는 중국 최대의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위챗’ 플랫폼에 비대면 모바일 지점 하나 위챗 샤오청쉬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샤오청쉬(小程序)는 중국 대표 ICT 기업인 ‘텐센트’가 ‘위챗’ 모바일 서비스 확장을 위해 쇼핑·게임·주문·교통 등 다양한 분야와 생태계를 구축한 인앱형 미니 프로그램이다.

이번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의 ‘위챗’ 내 모바일 지점 오픈은 지난 3월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취임 직후 아시아 최고 금융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해 제시한 3대 전략 중 ‘디지털 금융 혁신’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를 통해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는 중국 ‘텐센트 그룹’이 운영하는 모바일 메신저 앱 ‘위챗’을 통해 전세계 10억명이 넘는 중국인 손님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금융상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위챗’ 플랫폼 내 하나 위챗 샤오청쉬를 방문하는 전세계 중국인 손님들은 중국 현지의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도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의 정기예금 등 다양한 예금상품의 비대면 가입이 가능해졌다.

스마트폰을 통해 하나 위챗 샤오청쉬를 이용하는 방법 역시 간단하다. ‘위챗’ 메인 화면에서 중국어로 ‘韩亚(하나) 또는 ’韩亚银行(하나은행)’ 등 검색어를 직접 입력하거나, '위챗‘ 내 관련 콘텐츠를 클릭해 하나 위챗 샤오청쉬를 쉽게 찾아낼 수 있다.

이종승 하나은행 글로벌그룹 부행장은 “이번 모바일 지점 오픈을 통해 시공간의 제약 없이 ‘위챗’을 사용하는 전세계 중국인 손님들과 언제 어디서든 만날 수 있게 됐다”며,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의 디지털 혁신 진출 사례들을 발판삼아 앞으로도 국내외 플랫폼 기업들과 협력하며 글로벌 뱅킹에서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는 ‘알리바바’, ‘바이두’, ‘씨트립’ 등 중국 대표 ICT 플랫폼과의 제휴를 통해 비대면 소액 모바일 대출을 출시, 이를 기반으로 지난 4월 개인대출 100억 위엔을 달성했다.

또한, ‘알리바바’와의 제휴를 통한 모바일 채널 운영 및 모바일 해외송금 서비스 제공 등 중국 현지에서도 국경을 넘나드는 디지털 금융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