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석유/화학/수소/가스
롯데케미칼 '2022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2건 수상
한지안 기자 | 승인 2022.07.12 11:21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롯데케미칼은 2022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2개의 본상(WINNER)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1955년 시작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한다. 미국 IDEA,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산업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이번 2022 어워드에서는 전 세계 약 50개국, 3200여개 디자인 제품들을 대상으로 심사가 진행됐다.

롯데케미칼은 광특성 투명플라스틱 소재로 3D(3차원) 입체 라이팅 효과를 구현한 '메타버스 스킨'과 전기가 잘 흐르는 플라스틱 소재로 사용자 경험(UX) 디자인을 구현한 'MID(Molded Interconnected Device)' 2건으로 디자인 콘셉트 부문 머터리얼즈 앤드 서피스 카테고리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메타버스 스킨'은 최근 화두인 메타버스라는 테마를 가상과 현실의 공존이라는 개념으로 제품에 적용하고자 공간 변화를 잘 보여줄 수 있는 미래 자동차의 조명 효과로 기획했다. 자동차 내장 도어트림이나 가니쉬트림으로 활용할 수 있다.

MID는 LDS(Laser Direct Structuring)라는 소재에 의해 제품이 더 슬림해질 수 있고 제품 형상에 대한 제약도 극복할 수 있다는 스마트함을 강조함과 동시에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전달하고자 했으며, IT기기 또는 모빌리티 내장 부품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영준 첨단소재사업 대표는 “이번 수상은 여러 기술과 소재를 융합하여 차별화된 솔루션에 도전한 것에 의미가 있다”며 “롯데케미칼은 기능부터 디자인까지 고객 제품의 혁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