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2 금 16:44
HOME 경제 유통/물류
'홈쿡 트렌드는 고퀄리티' 전자랜드, 올해 전기오븐 판매량 137% 성장간편함 추구하던 트렌드서 고퀄리티 음식 추구로 변화한 것 주요 요인으로 분석···에어프라이어·전자레인지 기능까지 탑재한 올인원 전기오븐 소인가구 중심 인기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9.16 20:33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전자랜드(대표 옥치국)는 올해 전기오븐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자랜드가 올해 1월 1일부터 9월 12일까지 전기오븐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137% 판매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전체 판매량이 2019년 대비 4% 증가했던 것에 비교하면 괄목할 만한 성장이다.

이 같은 전기오븐의 인기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가 예상보다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하며 ‘홈쿡’ 및 ‘홈카페’와 ‘가정간편식’이 트렌드로 부상했다. 이에 간편하게 오븐과 튀김기의 역할을 일부 대체할 수 있는 에어프라이어가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올해도 코로나19의 확산이 꺾이지 않고 집콕과 집밥 트렌드가 뉴노멀로 자리 잡으면서 소비자들이 좀 더 다채로운 음식을 만들기 위해 오븐 조리의 장점을 그대로 살릴 수 있는 전기오븐을 찾은 것으로 파악된다. 에어프라이어 조리는 수분을 건조시키므로 홈베이킹 등 촉촉함이 필요한 일부 요리법에서는 오븐 조리가 더욱 적합한 맛을 낼 수 있다.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제품의 출시도 전기오븐 판매 성장의 이유로 꼽힌다. 최근에는 에어프라이어와 전자레인지의 기능을 포함한 ‘올인원’ 제품도 등장했다.

다기능 전기오븐은 하나의 제품으로 오븐 조리를 비롯한 여러 기능을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어 주방 공간 효율성과 고퀄리티 집밥에 대한 니즈를 모두 갖고 있는 1~2인 가구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콕과 집밥 트렌드 안에서도 크고 작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홈쿡과 홈카페 열풍이 취미를 넘어 식생활의 표준이 되고 있어 앞으로도 전기오븐을 비롯한 신 주방가전들이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