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구직자 83% "코로나19 이후 알바 구하기 힘들어져"
한고은 기자 | 승인 2021.02.18 21:08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아르바이트 구직자 83.5%가 '코로나19 이후 알바 구하기가 힘들어졌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아르바이트 구직자 4711명을 대상으로 '올해 알바 구직난'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별 변화가 없다'는 응답은 14.2%에 그쳤으며, '지난해 보다 알바 구하기가 쉬워졌다'는 응답은 2.2%로 조사됐다.

알바 구직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이유로는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아르바이트 일자리가 줄어서'가 49.5%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하고 싶은 아르바이트의 경쟁률이 높아서(28.4%) ▲지원요건이 까다롭거나 어려워서(11.2%) 등의 이유도 있었다.

이들이 구직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아르바이트 일자리로는 ▲카페 등 외식 매장 알바가 응답률 56.4%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편의점 알바(36.5%), 사무·행정보조 알바(13.5%), PC방 알바(11.5%), 화장품 및 의류매장 알바(11.2%) 순이었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유로는 ▲'부모님 도움 없이 용돈을 벌어 쓰기 위해서'가 응답률 60.4%로 가장 많았으며, ▲생활비 마련을 위해서(32.6%) ▲등록금 마련을 위해서(23.6%) ▲다양한 일을 경험해 보고 싶어서(23.5%) ▲사고 싶은 물건을 사기 위해서(15.5%) 등의 이유가 있었다.

특히 이들이 아르바이트를 구하는 시점으로는 ▲’필요에 따라 유동적으로 알바 일자리를 알아본다’는 응답이 41.4%로 가장 많았고 ▲’방학 중에 아르바이트를 한다’는 알바생도 28.4%를 차지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