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금감원 카카오페이 현장검사 실시
한고은 기자 | 승인 2020.10.22 12:00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카카오페이가 출범 이후 처음으로 금융감독원의 현장검사를 받고 있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 IT핀테크전략국은 현재 카카오페이를 대상으로 현장검사를 실시 중이다. 전자금융거래법상 전자금융업자는 정보기술(IT)검사 대상이다. 별도 종합검사를 받은 적이 없어 이번 기회를 통해 카카오페이의 재무 상태 등을 전반적으로 살펴볼 것이라는 관측이다.

아울러 지난 9월부터 간편결제·송금 등 지급결제 서비스의 이용자 보호장치를 의무화한 '전자금융업자의 이용자 자금 보호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도 확인할 것으로 전해진다. 주요 내용은 ▲신탁 또는 지급보증 의무화 ▲신탁가입 한도 부여 ▲투자가능 자산 제한 ▲관리·공시 의무 등이다.

지난 9월말부터 금감원이 시행 중인 이 가이드라인은 지급결제 서비스 규모가 확대되면서 자금 규모도 대폭 증가했으나 이용자의 자금을 보호할 장치는 미흡하다는 지적에 따라 마련된 것으로, 시스템 구축 등 정비가 필요하 3개월 유예기간을 준 바 있다.

지난 2014년 89조원 정도였던 전자금융업 거래금액은 2016년 135조원, 지난해 308조원으로 증가폭을 넓혀왔다. 선불충전금 규모도 지난 2014년 7800억원에서 2016년에는 9100억원, 2019년에는 1조6700억원으로 증가했다.

앞서 토스의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도 금감원의 현장검사를 받았다. 부정결제 사고 원인 등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2017년 4월 카카오의 테크핀 전문 자회사로 출범, 올해 1분기를 기준으로 누적 가입자수가 3300만명을 돌파했으며 지난해 기준 연간 거래액은 48조1000억원이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