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1 수 15:56
HOME 경제 의료/제약
동국제약 직장인의 무기력증 고민 담은 ‘마인트롤’ TV-CF 온에어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04.20 16:08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동국제약은 울적하고 의욕이 저하되는 무기력증을 개선해주는, 식물 성분의 일반의약품 ‘마인트롤’ TV-CF를 온에어했다.

이번에 공개된 TV-CF는 반복적인 스트레스로 인해 현대인들이 겪는 심리적 피로감, 의욕 저하와 같은 ’무기력증’을, 시청자들이 친근하고 쉽게 공감할 수 있도록 ‘빈센트 반 고흐’의 명화를 활용해 제작되었다.

특히,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에서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배우 ‘박호산’과 ‘이승준’을 모델로 기용해, 업무 스트레스로 인해 울적하고 의욕없는 직장인의 모습을 실감나게 담아내며 소비자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광고에서는 우울해 보이거나 굳은 표정의 명화 속 인물들이 “요즘 통 잠이 안 와요”, “기분도 울적하고”, “아무것도 하기 싫고”라고, 서로 이야기하는 듯한 장면으로 시작한다. 하지만 알고보니 이것은 직장내 휴게실에 걸린 고흐의 그림 앞에서 박호산과 이승준이 나누는 대화였다.

이어서, 이러한 증상들이 몸이 편하지 않거나 피곤해서 생기는 것이 아니라, ‘무기력증’에서 비롯된 것임을 짚어준다. 마지막에는 두 사람이 만나서 밝게 아침 인사를 나누고, 명화 속 고흐가 미소를 지으며, “기분을 활기차게! 마인트롤”이라는 성우 내레이션으로 끝을 맺는다.

동국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2019년 시장조사기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20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결과 약 48%의 응답자들이 무기력증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되었다”며, “TV-CF를 통해 심리적 피로감, 의욕저하, 수면 장애, 우울감 등이 지속되거나 반복되면 이는 일시적인 기분 변화나 단순한 체력 문제가 아닌 ‘심리적 무기력증’일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한편, 체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Cortisol)’의 분비 조절을 통해 무기력증을 개선하는 마인트롤의 주성분은, 유럽에서는 ‘해피 허브’라고 불리기도 하는 ‘세인트존스워트(St. John’s Wort)’의 꽃과 잎에서 추출한 식물성분이다. 이 추출물 임상 결과에 따르면 무기력, 불안, 우울 등 심리적 증상이 복용 2주부터 48% 개선되었고, 6주 복용 시 80% 이상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유럽에서는 수도원 생활을 하는 수도사들이 세인트존스워트를 차(茶)로 달여 마시며, 무기력하고 불안한 마음을 극복하기도 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또한, 마인트롤은 심리적 증상 이외에도 잠들기 힘들거나 새벽에 자주 깨는 등 수면장애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