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저소득층477만가구·소상공인 320만호 전기요금 납부기한 유예 "코로나19 불황 고려"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4.01 22:19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고려해 전국 소상공인과 저소득층 477만가구의 전기요금 납부를 유예해주기로 했다. 4월 최초 청구분인 다음달 18일부터 적용되며 1조2576억원의 지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방송수신료 385억원도 포함된다.

기획재정부는 이같은 내용의 ‘전기요금 부담 완화 방안’을 내놓고 상시근로자 5인 미만인 사업자는 전기요금 4~6월 청구분의 납부기한을 3개월 연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광업, 제조업 관련 업종은 10인 미만 사업자까지 적용된다.

전기요금 유예 기한이 끝나면 올해 말까지 분할납부도 가능하다. 분할납부 개월 수는 자유롭게 정하면 된다. 계약전력 20㎾ 이하 소용량설비의 경우 별도 서류를 작성하지 않아도 되지만 이를 초과하면 소상공인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장애인, 독립유공자 등 한국전력 복지 할인 대상인 저소득층도 같은 혜택을 받게 된다. 한전이 해당 가구에 대한 정보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별도 서류 없이 신청만 하면 된다.

이번 유예의 지원 효과는 전국 소상공인 320만호 및 저소득층 157만2000호를 기준으로 산정됐다. 평균 전기요금 추정액은 각각 12만5000원, 2만원이다. 한전 관계자는 “정부와 협의를 거쳐 후속 조치 등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