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삼진제약, 제 52기 정기 주주총회 성료..."매출 다변화, 성장 가능성 제고 노력"2019년 매출 2419억, 영업이익 441억 실적 달성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3.23 09:05
사진제공=삼진제약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삼진제약은 20일 서울 마포 삼진제약 본사 강당에서 제 52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지난해 경영 실적 및 2020년 영업 기조 보고 등 현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삼진제약은 2019년 영업 보고를 통해 매출 2419억, 영업이익 441억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올해도 작년에 이어 주당 800원의 현금 배당을 의결했다. 사외이사 선임 안건으로는 황완균 중앙대학교 약학 교수를 재선임하고 오대식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이 신규 선임됐다.

2020년 경영목표는 플래리스, 엘사반 등, 대표 제품군의 시장점유율 확대에 나서는 동시에 매출 다변화와 새로운 성장 동력 제고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기존의 R&D 파이프라인에서도 의미있는 성과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어려운 대외적 환경 속에서 강점으로 평가받는 순환기 시장 매출 확대를 위한 노력과 게보린의 뒤를 잇는 일반의약품 육성, 더 나아가 화장품, 건기식, 의약외품 등으로 사업 범위를 넓혀 성장 가능성을 높여나가는 도전에 나서기로 했다.

삼진제약 장홍순, 최용주 대표이사는 “2020년 한 해에도 전 임직원이 국민건강을 증진하고 강한 경쟁력을 갖춘 제약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