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바디프랜드 창립 13주년...“안마의자로 ‘헬스케어 로봇 기업’ 도약하겠다”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3.05 10:27
사진제공=바디프랜드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글로벌 안마의자 시장 1위 바디프랜드가 창립 13주년을 맞았다.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는 “‘오감초격차(五感超格差) 경영’으로 헬스케어 로봇 기업으로 도약하고 ‘인류 건강수명 10년연장’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바디프랜드는 창립 13주년 기념일을 맞은 3일 박상현 대표가 “인류 건강수명 10년연장을 안마의자라는 헬스케어 기기를 통해 이뤄내겠다는”는 하나의 목표와 함께 “오감초격차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융합R&D센터의 성과를 본격적으로 공개해 나가며,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을 이끌어가겠다”는 세가지 다짐을 담은 ‘1·3 선언’을 천명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지난 13년간 대한민국은 물론 안마의자 시장 세계 1위로 올라서는 데 맡은 바 최선을 다해 준 전 임직원들에게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글로벌 안마의자 시장의 패권을 거머쥐었던 기적 같은 성장 경험을 밑거름으로 기술, 디자인, 품질, 서비스, 고객만족 등 5가지 분야에서의 따라올 수 없는 경쟁력을 일컫는 ‘오감초격차’ 경영을 통해 메디컬 체어 기업, 헬스케어 로봇 기업으로 성장해 가겠다”고 말했다.

또 박 대표는 “200명에 이르는 연구개발 인력들이 진행해 왔던 R&D의 성과를 올 상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공개해가겠다”고 말했다. 실제 바디프랜드는 양, 한방 7명의 전문의를 비롯, 뇌공학자, 물리치료사, 음악치료사 등 전문인력으로 구성된 메디컬R&D센터를 비롯, 융복합R&D 조직을 통해 다양한 마사지 기법과 의학적 효과의 검증, 새로운 기술 개발에 힘써왔다.

이를 통해 올 상반기부터, 다양한 임상시험 결과, 의료용 안마의자, 이명마사지, 명상마사지 등 진보한 헬스케어 기술들을 대거 선보여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박 대표는 지난해 기준 한국인의 기대수명이 83세에 다다른 반면 아프지 않고 사는 건강수명이 65세에 머물고 있음을 지적하며, “병의 진단과 치료 위주였던 의학과 건강의 패러다임을 넘어 아프기 전에 라이프스타일을 개선함으로써 건강 관리를 해나가는 ‘헬스케어’ 시대가 도래했다”며 “헬스케어를 실현할 수 있는 가장 쉽고 편한 방법인 ‘마사지(Massage)’로 전 국민은 물론 세계인들이 건강 관리를 하는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좋은 쉼(안마의자), 좋은 잠(라클라우드), 좋은 먹거리(W정수기)를 제공하는 제품으로 유병장수의 세태를 깨뜨리겠다는 각오다.

아울러 박 대표는 “안마의자를 메디컬 체어와 헬스케어 로봇으로 진화시켜 반도체와 자동차 등을 잇는 미래 먹거리로 만들어가겠다”며 “헬스케어 산업의 첨병으로 대한민국 미래 산업을 일구는 데 앞장서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한편 바디프랜드는 최근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별도의 기념 행사 없이 박 대표의 메시지를 담은 기념사로 창립기념일 행사를 대신했다고 덧붙였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