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부광약품 "파킨슨병 운동장애 치료제 후보물질 JM-010, 2상 임상 美 FDA 승인"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2.13 16:13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부광약품은 파킨슨병 운동장애 신약 후보물질 JM-010의 임상 2상시험 계획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JM-010은 부광약품 자회사인 덴마크 소재 바이오벤처 콘테라파마에서 개발한 신약 후보물질이다. 파킨슨병 치료제 레보도파를 장기간 복용했을 때 대부분 발생하는 이상운동증을 치료하도록 개발 중이다. 이번 임상은 레보도파로 인한 이상운동증 부작용을 겪은 190여명 환자를 대상으로 JM-010의 안전성·유효성을 평가한다. 미국의 약 30개 기관에서 수행할 예정이다.

부광약품은 2014년 덴마크 콘테라파마를 인수한 후 2016년 초기 2상(개념증명 임상시험) 및 2017년 1상을 완료했다. 2018년에는 유럽 임상시험계획을 승인받아 첫 환자가 등록됐다. 사측은 미국 및 유럽의 시험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3상 임상시험 진행을 위한 안전하고 유효한 적정용량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콘테라파마는 미래에셋대우를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2021년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준비 중이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