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꺼지지 않는 호주 산불…수입·기후 정책변화 대응 필요
한고은 기자 | 승인 2020.01.23 12:36
호주 산불로 심한 화상 입은 주머니 여우. 사진제공=뉴시스 (원출처: 그린피스)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지난 2019년 9월 6일 호주 동남부 뉴사우스웨일스 주에서 시작된 산불이 빅토리아 주와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 주 등 호주 전역으로 확산되면서 5개월째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호주 수입 및 기후변화 정책이 예상되어 이에 대한 대응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23일 ‘호주 산불 피해의 경제적 영향과 시사점’을 발표했다. 내용에 따르면 호주는 이번 산불로 최소 29명이 사망했고 남한 면적과 비슷한 1000만 헥타르(10만 ㎢)가 불에 탔으며 가축·야생동물 10억 마리 이상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정(1월20일 기준)된다.

이에 호주 소비자 신뢰지수는 이례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호주경제는 관광업, 농업 분야를 중심으로 타격이 예상된다. 2018년도 기준 호주 관광업은 전체 GDP에서 3.1%을 차지하고 총 고용의 5.2%를 차지하는 주요 산업 중 하나이기 때문에 이번 화재로 위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호주 농업 총부가가치(GVA)는 340억9300만 호주달러(27조2400억원)로 전체 GVA의 1.9%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번 화재로 주요 농업 상품인 육류·유제품·양털·와인 생산 등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우리나라 역시 육류, 양모, 와인 등의 수입에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수입 다변화 등 대응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2019년 우리나라의 대호주 쇠고기(냉동·냉장) 수입액은 총 8억6600만 달러로 우리나라 전체 수입액 19억8500만 달러의 약 44%를 차지하며 미국(10억4500만 달러)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아울러 대호주 양모 수입액은 6800만 달러로 전체 수입액의 92%를 차지할 정도로 중요한 수입 품목이다.

향후 호주정부의 기후변화 관련 정책에 변화가 예상되는 바 한국은 이를 통해 관련 분야 협력을 보다 적극적으로 모색할 필요가 있으며 호주의 주요 수출품목인 석탄·철광석 등 자원개발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어 해당 자원 주요 수입국인 우리 정부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

또한 유연탄과 철광석은 2019년 우리나라의 대호주 1, 2위 수입품목이기 때문에 우리나라는 호주정부의 자원개발 관련 정책 변화에도 예의주시해야 한다.

연구원은 이와 함께 호주 산불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높아지는 것을 계기로 산불 이외에도 기후 관련 재해에 취약한 신남방 지역 국가와 상호협력 강화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