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KT-부산시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 공식 출시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12.20 15:44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KT가부산 지역화폐 ‘동백전’ 운영 대행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동백전의 연 발행액은 3000억원 규모로 전해졌다.

KT와 부산시오는 30일 동백전을 공식 출시할 계획이다. 운영 계약 체결은 이번 주 안으로 마무리하기로 했다.

동백전은 부산 지역경제 활성화 및 소상공인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부산광역시가 발행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카드형 지역화폐다. 부산 시화(市花)인 ‘동백꽃’과 화폐를 뜻하는 ‘전(錢)’의 합성어로 부산 시민, 소상공인, 전통시장이 함께(동, 同) 상생해 백(百)가지 행복과 즐거움을 전한다는 의미다.

동백전은 오는 30일부터 발행되며 모바일 앱이나 하나은행, 부산은행 창구에서 카드 발급 신청 및 충전 할 수 있다.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사행성업소 등을 제외하고 신용카드 단말기가 있는 부산시내 모든 점포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부산시는 동백전 활성화를 위해 캐시백 제도를 운영한다. 동백전을 사용할 경우 결제금액의 6%를 캐시백으로 제공하며 동백전 출시를 기념해 내년 1월까지는 10%의 캐시백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KT 역시 김포페이·공주페이·울산페이 등 기존 지역화폐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동백전 활성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불법 현금화와 같은 지류형 지역화폐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지자체의 효율적인 지역화폐 관리를 지원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안정적인 플랫폼을 제공한다.

KT 블록체인 비즈 센터장 유용규 상무는 “수천억원 규모의 금융거래가 발생하는 지역화폐 사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플랫폼의 안정성이 가장 중요하다”며 “KT는 지역화폐의 성공적인 운영 노하우 및 블록체인 기술의 안정성을 바탕으로 동백전의 안착과 함께 부산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KT는 지난 4월부터 김포페이의 운영대행을 맡고 연간 목표 발행액(110억원)의 3배에 육박하는 300억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특히 경기도 31개 시·군 중 인구 대비 지역화폐 일반 발행량 1위를 달성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