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라벨라오페라단 초연 오페라 ‘마리아 스투아르다’ 관객의 극찬 속 호연
김희정 기자 | 승인 2019.11.27 16:28
사진제공=라벨라오페라단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오페라 ‘마리아 스투아르다’는 오페라가 국내 72년 만에 관객들에게 처음 공연되는 작품으로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지난 2019년 11월 22~24일 3일간 총 4회 공연된 (사)라벨라오페라단(예술총감독 이강호)의 그랜드 오페라이다.

해외에서도 연주되기 힘든 ‘도니제티’ 여왕 시리즈 3부작 중 오페라 ‘안나 볼라나’를 지난 2015년 초연하여 국내 오페라 관객들에게 신선한 호평을 받았으며, 그 두 번째 작품인 ‘마리아 스투아르다’ 공연 또한 국내 프로덕션의 힘으로만 초연하게 되어 민간오페라단 라벨라오페라단의 공연 기획력을 재확인하는 자리였다.

오페라 ‘마리아 스투아르다’ 결과는 호연이다. 아름다운 무대와 조명 연출 완성도 있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제작진과 무대 연출팀, 그리고 성악가들의 출중한 기량이 돋보이는 공연이었다.

특별히 2015년 국내에서 초연하여 관객들에게 호평을 받았던 오페라 ‘안나 볼레나’ 제작팀(예술총감독 이강호, 연출 이회수, 지휘자 양진모)이 그대로 참여하여 여왕 시리즈에 대한 자신감이 무대에서 그대로 확인되었다.

사진제공=라벨라오페라단

특히 마리아 스투아르다(소프라노 강혜명, 이다미)와 엘리자베타(소프라노 고현아, 오희진)를 연기한 두 여왕의 실력 있는 노래와 극중 인물에 몰입한 연기가 관객들에게 숨 막히는 긴장과 감동을 전해주었다. 이 오페라는 극중 인물에 수가 적어 성악가들의 기량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공연을 할 수 없는 작품으로 해외에서도 쉽게 공연되지 않는 공연이다.

순교한 스코틀랜드 여왕 ‘마리아 스투아르다’와 정치적, 개인적 라이벌인 영국 여왕 ‘엘리자베타 1세’의 이야기를 다룬 도니제티의 오페라 ‘마리아 스투아르다’는 창작 과정에서 어려움이 많았던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독일의 작가이자 철학자였던 프리드리히 쉴러 원작에 의한 리브레토를 도니제티는 주세페 바르다리에게 의뢰하여 완성한다. 역사 속에서 만나지 않았던 두 여왕의 이야기를 허구적 상상력으로 엄청남 라이벌 드라마로 재탄생시켰다.

도니제티 오페라 ‘마리아 스투아르다’ 서곡은 여왕 시리즈로 웅장하면서 오케스트라의 힘을 느낄 수 있는 연주였다. 지휘자 양진모는 이번 공연을 앞두고 “벨 칸토 오페라의 진주를 느낄 수 있는 최고의 오페라다.”라고 말했다. 짧지만 힘 있는 서곡과 함께 무대에 펼쳐지는 주역과 합창단들의 아름다운 의상들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튜더 왕조의 마지막 모습을 무대로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화려함을 느낄 수 있었다.

국내 초연 작품이 이처럼 화려하게 공연된 것은 드물다. 특히 순수 민간오페라단인 라벨라오페라단에서 국내 프로덕션의 힘으로만 공연했다는 점에서 국내 오페라계가 놀라고 있다. 예술총감독 이강호 단장은 “모험적이고 새로운 시도와 오페라 발굴을 통해 국내 오페라 발전과 대중성을 찾아가는데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라벨라오페라단은 베르디 오페라 ‘에르나니’를 2020년 11월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계획하고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