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여가부 결혼이주여성 및 이주여성 관련 단체 관계자와 간담회 가져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11.21 13:3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은 지난 20일 경기도 양주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최근 발생한 베트남 출신 결혼이주여성 고(故) A씨 사망 사건과 관련하여 애도를 전하며 결혼이주여성 및 이주여성 관련 단체 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결혼이주여성과 이주여성 관련단체장, 관련부처 및 지자체 담당자 등이 참석하여 가정폭력 등 인권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결혼이주여성 지원방안에 대하여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결혼이주여성들이 겪은 인권침해 사례, 국내 정착과정에서의 어려웠던 점, 향후 한국사회에서 안정적인 생활을 위해 필요한 점, 바람직한 국제결혼 방안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여성가족부는 오는 22일 개최되는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결혼이주여성 대상 가정폭력을 근절하고, 안정적 한국사회 정착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관계부처 합동 '결혼이주여성 인권보호 내실화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은 “국경을 넘어 새로운 희망을 꿈꾸며 우리 사회에 도착한 이주여성의 죽음에 너무 가슴이 아프다. 깊은 애도를 표한다”라며, “결혼이주여성들이 초기 정착 과정에서 고립되지 않도록 더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하는 등 제도 개선 사항을 마련하여 22일 대책을 발표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