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19.11.21 목 16:53
HOME 경제 IT/가전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7.7조...모바일·디스플레이 호실적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10.08 11:02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8일 오전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7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시장 기대치를 넘어서는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연결기준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7조7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29%, 영업이익은 56.18% 감소했지만 전분기 대비 매출은 10.46%, 영업이익은 16.67% 늘어났다.

반도체 사업부가 2분기와 비슷한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IM(IT·모바일)사업부와 디스플레이 부문이 호실적을 거둔 것으로 풀이된다. 스마트폰 사업은 갤럭시A 시리즈의 신모델 판매 호조에 따라 수익성이 개선됐고 디스플레이 부문 OLED 사업은 성수기 효과를 누리고 있다. 원달러 환율이 전분기 대비 2% 이상 상승한 것도 전사 수익성에 긍정적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올 2분기 미중 무역분쟁, 스마트폰 경쟁심화 등 시장 불확실성 확대에도 2분기 매출 56조1271억원, 영업이익 6조5971억원을 내며 6조원대 실적을 기록했다. 3분기에도 한일 외교 갈등에 따라 반도체 소재 공급라인 등에 위기가 겹쳤지만, 2분기 대비 이익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

사업부문별 세부 실적은 모바일과 디스플레이가 ‘메모리 보릿고개’를 상쇄시키고 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이익 기여도가 높은 반도체 업황 부진이 이어지면서 전년 대비 실적 비교가 사실상 유의미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다만 3분기 반도체 업황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는 데다 점진적인 수요 회복에 따라 연말께 D램과 낸드 모두 재고 수준이 정상 범위로 돌아오면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다.

전 분기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던 IM사업부는 갤럭시A 시리즈의 호조와 갤럭시노트10, 갤럭시폴드 등 신작의 영향으로 2조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디스플레이 역시 성수기 효과를 누리면서 3분기에 1조원 정도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관측된다. LCD 수요 약세와 라인 폐쇄 등은 이익에 부정적이지만, OLED 사업은 북미와 중화권 고객 수요 확대로 인해 가동률이 하반기 70~80%까지 상승하면서 실적 기여가 기대된다.

특히 홀디스플레이를 구현하게 하는 내장형 지문인식센서의 고객사 반응이 폭발적으로, 중소형 OLED 패널 출하가 견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