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세종대 관광산업연구소 “해외여행 일본→동남아로 이동”컨슈머인사이트와 공동 조사 결과, 베트남 14%로 1위…일본 2위로 떨어져
김인수 기자 | 승인 2019.08.28 11:27
사진제공=세종대

[여성소비자신문 김인수 기자] 아베 정권의 경제침략으로 인한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우리나라 사람들의 해외 여행지가 일본에서 동남아로 선회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8일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 관광산업연구소가 컨슈머인사이트와 공동으로 7월 1주부터 8월 2주까지 여행시장 조사결과에 따르면 베트남이 해외여행 예정지 점유율 14.0%로 1위로 떠올랐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10.8%보다 3.2%포인트 오른 수치다. 반면 일본은 13.5%로 지난해 25.8%에서 12.3%p 감소하면서 굳건히 지켜오던 선두 자리를 빼앗겼다.

대만은 7.0%, 태국은 6.7%로 각각 전년대비 2.3%p와 1.0%p 늘어 한-일 갈등의 반사효과가 집중됐다. 반면 중국과 홍콩은 큰 변동이 없었다.

해당기간 여행 예정지를 주별로 분석하면 더욱 큰 변화가 감지된다. 한-일 갈등이 시작된 7월 1주 이래 일본여행 계획은 매주 기록적으로 감소했다.

7월 1주 22.0%로 2위 베트남을 여유있게 앞섰으나 8월 4주에는 12.8%로 반토막 났고 8월 2주에는 6.2%에 그치며 태국(8.8%)보다도 낮아졌다. 반면 같은 기간 대만은 4.3%p, 태국은 3.2%p 올라 베트남에 이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홍콩은 7월 5주까지 꾸준히 상승하다가 8월 들어 주춤하며 2주차에는 3.6%로 주저앉았다. 계속되는 대규모 시위 영향으로 보인다.

이 기간 해외여행 계획률은 42.1%로 전년보다 2.1%p 상승했다. 일본여행의 이탈이 컸지만 해외여행 전체 수요에 영향을 끼치지는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같은 기간 국내여행 계획은 70.4%로 지난해보다 1.6%p 늘었다. 주별 추이 역시 여름휴가 피크기간 이후의 감소폭이 전년보다 둔화되기는 했으나 평소보다 이른 추석연휴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세종대 관광산업연구소 측은 “근거리·저비용 기조 안에서 대안으로 대만, 태국 등 가까우면서도 인기가 주춤했던 지역이 다시 뜨고 있다‘며 ”국내 여행이 유력한 대안이 되도록 유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결과는 컨슈머인사이트 소비자동향연구소가 매주 여행소비자 500명(연간 2만 6000명 조사)을 대상으로 수행하는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를 바탕으로 한다.

김인수 기자  kis@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