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19.12.14 토 18:15
HOME 경제 IT/가전
공유 오피스 확산에 ‘오피스 커피머신’ 인기도 ↑
김인수 기자 | 승인 2019.08.27 09:53
사진제공=유라

[여성소비자신문 김인수 기자] 공유 오피스 확산에 오피스 커피머신의 매출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2017년 600억원 수준이던 국내 공유 오피스 시장 규모가 연간 63%씩 성장하면서, 상업용 전자동 커피머신 매출도 같이 커지는 추세다. 공유 오피스 입주사들이 카페테리아를 선호한 결과라는 해석이다.

실제로 공유 오피스 기업인 패스트파이브가 지난 6월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공유 오피스에 입주하는 가장 큰 이유로 절반 이상(61%)이 ‘라운지, 컨퍼런스룸 등 공유 오피스에서 제공하는 공용 공간을 활용하기 위해서’라고 응답했다.

넓은 라운지나 미팅룸을 이용하고, 공용 키친 혹은 카페테리아에서 커피머신이나 맥주바 등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공유 오피스의 강점인 것이다.

이에 따라 오피스 커피머신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스위스 프리미엄 전자동 커피머신 브랜드 ‘유라’(JURA)는 공유오피스 확산과 오피스 카페가 활성화되기 시작한 2017년부터 오피스 커피머신 매출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유라는 1999년부터 국내 정식 수입된 스위스 프리미엄 전자동 커피머신 브랜드로 삼성전자, LG전자, 네이버 등 대기업은 물론 금융권과 외국계 기업 오피스에 커피머신을 공급해오고 있다.

특히 오피스 카페 트렌드를 빠르게 예측한 유라는 사무실 환경을 분석해 가장 적합한 커피머신과 옵션 사항을 제안하는 ‘OCS’(Office Coffee System)를 2010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원두 분쇄부터 커피 추출까지 터치 한 번으로 가능한 유라 전자동 커피머신은 원두 본연의 맛과 풍미를 최대로 살린 스페셜티 커피를 맛볼 수 있어 직장인, CEO들의 눈길을 끈다. 직장인이 가장 선호한다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뿐 아니라 라떼, 플랫화이트, 카푸치노 등 트렌드한 밀크 베리에이션 커피를 버튼 한 번으로 즐길 수 있다.

유라코리아 영업부 관계자는 “커피 한 잔을 마시더라도 더 맛있게 즐기고 싶은 기업 CEO나 직장인들 사이에서 ‘유라’가 회자되고 있는 만큼, 최적의 OCS 제안으로 만족도를 높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인수 기자  kis@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