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대한해운, 상반기 영업익 761억원…23분기 연속 흑자
김인수 기자 | 승인 2019.08.16 12:40

[여성소비자신문 김인수 기자] SM그룹(회장 우오현) 해운부문 계열사인 대한해운은 올 상반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154.3% 증가한 761억원을 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23분기 연속 흑자 달성이다.

반기 순이익은 483억원으로, 전년 대비 132.6% 증가했다.

대한해운은 실적 증가 주요 원인으로 해운시황 변동성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전년 대비 부정기선 사업비중 축소 및 전용선 사업 확대, 일반관리비 절감 등을 통한 원가경쟁력 강화를 꼽았다.

김칠봉 SM그룹 해운부문 부회장은 “올 상반기 영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외부 전문가 및 경력 사원 채용 등을 통해 조직 개편을 마무리 했다”며 “이를 통해 국내외 추가 장기운송계약 확보는 물론 선박 안전 운항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지속적인 실적 개선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SM그룹은 모기업인 ㈜삼라를 중심으로 건설에서 시작해 제조, 해운, 서비스・레저 부문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며 재계 30위권의 글로벌 중견그룹으로 성장했다. 각 부문별 주요 계열사로는 ▲해운부문 대한해운, 대한상선, SM상선 ▲건설부문 우방, 우방산업, 동아건설산업, SM경남기업, SM삼환기업 ▲제조부문 티케이케미칼, 남선알미늄, 벡셀 ▲서비스・레저부문 SM하이플러스, 호텔 탑스텐, 탑스텐 리조트 동강시스타 등이 있다.

김인수 기자  kis@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