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19.12.16 월 17:14
HOME 경제 IT/가전
SK텔레콤, 2분기 영업이익 3228억원…전분기비 0.1%↑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08.02 14:19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SK텔레콤이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해 2분기 매출 4조 4370억원·영업이익 3228억원·순이익 2591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연결 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각각 2.4%, 0.1% 증가했다. 무선 사업 매출이 반등하고 미디어, 보안, 커머스 사업이 성장세를 이어간 영향으로 풀이된다. 순이익은 SK하이닉스의 지분법 이익 감소로 전 분기 대비 30.7% 줄었다.

별도 기준 매출은 2조 8477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3% 늘었다. 무선(MNO) 매출은 2017년 4분기부터 지속 하락하다가 7분기 만에 상승 전환했다. SK텔레콤은 이번 매출 반등 배경에 대해 “5G 1위”라고 설명했다. 다만 별도 기준 영업이익은 2752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0.0% 감소했다. 마케팅 비용이 올해 1분기보다 3.9% 늘었고 5G 주파수 비용이 2분기부터 처음 반영된 탓이다.

2분기 미디어, 보안, 커머스 사업 매출은 SK텔레콤 전체 매출의 약 36%를 차지하며 성장세를 유지했다. 미디어 사업은 IPTV 및 UHD 가입자 증가로 양적·질적 성장을 이뤘다는 평가다. 2분기 IPTV매출은 3221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5.2%, 전 분기 대비 2.1% 증가했다.

SK텔레콤은 하반기 ‘옥수수’와 ‘POOQ’을 통합해 새로운 OTT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더해 SK브로드밴드와 종합유선방송사업자 티브로드의 합병을 추진해 가입자 800만명 이상의 ‘종합 미디어 회사’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보안 사업은 2분기에 ADT캡스의 보안상품 판매 증가와 SK인포섹의 융합보안 플랫폼 사업 확대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7.5%, 26.7% 늘었다. SK텔레콤은 “T맵주차, ADT캡스-SK인포섹의 융합보안 서비스 등 신규 사업을 통해 연간 첫 1조원대 보안 사업 매출을 달성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커머스 사업은 11번가와 SK스토아의 수익성 개선 노력을 통해 전 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했다.

윤풍영 SK텔레콤 Corporate센터장은 “5G 초시대에도 1위 사업자의 위상을 이어갈 것”이라며, “미디어, 보안, 커머스 중심의 New ICT 사업을 지속 확대해 SK텔레콤의 기업가치를 재평가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