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유한양행 치과사업 분야 글로벌 진출 본격 시동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8.01 15:51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유한양행(대표 이정희)이 글로벌 임플란트 1위 기업인 스트라우만(대표 Marco Gadola)과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치과사업 분야의 글로벌 진출을 본격 추진한다.

유한양행은 7월 30일, 중국 상하이에서 스트라우만 사와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투자는 유한양행의 자회사인 워랜텍에 대한 지분 취득 형태로 이뤄지며, 스트라우만은 워랜텍 지분의 34%를 보유하게 되고 한국을 제외한 지역에서 워랜텍 제품에 대한 독점적 유통권리를 가지게 된다.

유한양행은 현재 워랜텍 임플란트 제품의 국내 시장 판매를 비롯한 치과분야의 사업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이번 스트라우만사와의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유한양행은 지난 2017년과 2018년에 걸쳐 워랜텍 지분을 인수한 이후 지속적으로 임플란트 분야의 해외 시장 확대를 준비해왔다. 워랜텍은 임상적 신뢰성과 더불어 간결성과 가격경쟁력을 겸비한 임플란트를 제공하기 위하여 지난 10년간 지속적으로 자사의 ‘Oneplant’ 임플란트 시스템을 발전시켜 왔다.

이와 함께 유럽, 미국 그리고 중국에서 인허가를 받는 등의 준비와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의 인프라, 네트워크 마케팅 및 유통 역량을 갖추기 위한 파트너십 구축을 추진해 왔으며 이를 스트라우만과 함께 본격화 한다는 계획이다.

스트라우만 그룹 역시 한국형 임플란트 모델이 성공을 거두고 있는 아시아 지역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비(非)하이앤드 시장에서의 입지 강화를 모색해왔다. 이번 파트너십에 따라 워랜텍을 통해 스트라우만사는 해당 시장에서의 전략 브랜드를 제공받게 된다.

또한 유한양행은 지난 3월 치과병원 네트워크 기업인 메디파트너에 지분투자를 통해 국내 사업을 강화한 바 있다.

유한양행은 글로벌 기업 스트라우만과 치과병원 네트워크 전문기업 메디파트너와의 양방향 전략적 제휴를 통하여, 임플란트 전문브랜드 원플란트, 유한양행 자체 구강용품 브랜드 유한덴탈케어, 치과용 의약품 및 재료 등을 총 망라한 토탈 덴탈케어 시스템의 선도주자로 입지를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유한양행은 8월 1일부로 전담 사업부를 신설할 계획이다. 유한양행은 지난 1년간 다수의 다국적 제약사들과 누적 계약규모 약 3조5000억원의 기술수출에 성공한 것에 연이어, 세계적인 덴탈 솔루션 기업과 파트너십 구축에 성공함으로써 글로벌 기업으로발돋움할 기회를 갖게 되었다.

스위스에 본사를 둔 스트라우만 그룹은 치과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토탈 덴탈 솔루션 전문 기업으로, Straumann, Neodent, Medentika, ClearCorrect, Dental Wings 등 임플란트, 구강조직 재생을 비롯해 치아 대체, 교정 및 디지털 치과학 분야에서 혁신과 우수한 품질을 대표하는 다수의 글로벌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1954년 설립 이래로 선도적인 치과 병/의원, 연구기관, 유명 대학과의 협력 하에 임상을 통해 우수성이 입증된 솔루션을 전세계 100여개 국가에 제공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R&D와 투자를 통해 치과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

20여 년 전 처음 국내 시장에 소개된 스트라우만 임플란트는 국내 프리미엄 임플란트 시장에서 독보적인 선두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오늘날 한국은 인구 1만명 당 식립되는 임플란트 수가 가장 많은 국가로, 가장 발전된 시장이면서 동시에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한 시장으로 평가된다. 스트라우만 코리아는 스트라우만 그룹의 100% 전액 출자 자회사로 2007년 법인 출범 이래로 국내 시장에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