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지난해 국고금 운용수익금 1966억원"역대 최고 수준 기록
송현아 기자 | 승인 2012.02.10 14:50

지난해 국고금 운용수익금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기획재정부는 "지난해 국고금 6조4000억원(평잔 기준)을 운용해 수익률 3.14%, 운용수익은 총 1966억원을 기록했다"며 "한국은행 국고계좌의 목표잔고를 1조원으로 유지하고 유효잔고를 최소화해 국고금 운용수익금이 역대 최고가 됐다"고 9일 밝혔다.

한국은행의 국고계좌 잔고는 평잔 기준 2009년 4조2000억원에서 2010년 2조원, 지난해에는 1조원으로 줄었다.

반면 국고금을 환매조건부채권(RP)과 수시입출금식예금(MMDA), 머니마켓펀드(MMF) 등 단기 상품에 운용해 얻은 수익은 2009년 100억원에서 2010년 676억원, 지난해는 1996억원으로 증가했다.

재정부는 "국고 일시 부족자금은 한국은행에서 차입하기보다는 5년 만에 재정증권을 발행해 금융시장에서 조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발행규모와 시기를 사전에 공고하고 28일물 할인채 형태로 경쟁입찰해 매월 2~3조원 수준으로 발행한 것이다. 지난해 3~7월 중 10차례에 걸쳐 총 11조7000억원을 발행해 당해 연도 세입으로 전액 상환했다.

이에 따라 운용수익금에서 차입금 이자비용을 제외한 2011년도 국고금운용수익계정 재정수지는 1633억원 흑자를 나타냈다. 2009년과 지난해보다 각각 2170억원 및 1318억원 개선됐다.

국고금 운용수익 적립금은 2825억원이며, 재정부는 이 가운데 1000억원을 올해 일반회계 세입으로 10일 납입할 계획이다.

재정부는 "국고금의 흐름을 예측해 과부족 수요를 금융시장에서 조달ㆍ운용하는 등 적극적인 국고금 관리를 통해 재정비용을 절감하고 한국은행의 통화관리 부담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송현아 기자  wsobi@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