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부모가 가장 선호하는 기저귀 브랜드는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페넬로페 기저귀, 2위 군 기저귀, 3위 팸퍼스 기저귀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2.26 11:3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기저귀 브랜드평판 2019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페넬로페 기저귀 2위 군 기저귀 3위 팸퍼스 기저귀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기저귀 브랜드 23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하였다. 2019년 1월 23일부터 2019년 2월 24일까지의 기저귀 브랜드 빅데이터 6,011,597개를 분석하였다. 지난 1월 브랜드 빅데이터 6,667,684개와 비교하면 9.84% 줄어들었다. ​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기저귀 브랜드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신제품런칭센터에서 분석한 브랜드 유통에 대한 평가도 포함되었다.​

2019년 2월 기저귀 브랜드평판 순위는 페넬로페, 군, 팸퍼스, 하기스, 킨도, 나비잠, 리베로, 보솜이, 마미포코, 슈퍼대디, 슈베스, 대디베이비, 밤보, 쿠잉, 에코제네시스, 메리즈, 토디앙, 밤부베베, 네이쳐러브메레, 네띠, 네츄럴블라썸, 모모래빗, 베슈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페넬로페는 참여지수 216,357 소통지수 324,986 커뮤니티지수 249,30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90,647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월 브랜드평판지수 796,713와 비교하면 0.76% 하락했다.​

2위, 군은 참여지수 268,140 소통지수 291,153 커뮤니티지수 188,57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47,872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월 브랜드평판지수 622,086와 비교하면 20.22% 상승했다.

3위, 팸퍼스는 참여지수 193,233 소통지수 300,477 커뮤니티지수 185,76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79,475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월 브랜드평판지수 690,261와 비교하면 1.56% 하락했다.

4위, 하기스는 참여지수 221,769 소통지수 283,416 커뮤니티지수 151,64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56,827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1월 브랜드평판지수 730,350와 비교하면 10.07% 하락했다.​

5위, 킨도는 참여지수 268,386 소통지수 197,358 커뮤니티지수 53,74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19,487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8년 12월 브랜드평판지수 663,719와 비교하면 21.73%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9년 2월 기저귀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페넬로페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기저귀 브랜드 카테고리를 보면 지난 1월 브랜드 빅데이터 6,667,684개와 비교하면 9.84%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 소비 13.67% 하락, 브랜드 소통 8.47% 상승, 브랜드 확산 25.39% 하락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

이어 "2019년 2월 기저귀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페넬로페 기저귀는 링크분석에서 "가볍다, 편안하다, 슬림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뉴미라클, 엠보싱, 팬티기저귀"이 높게 나왔다. 긍부정비율 분석에서는 63.25% 긍정비율로 분석되었다"라고 브랜드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기저귀 브랜드 평판지수는 2019년 1월 23일부터 2019년 2월 24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브랜드 유통에 대한 채널 평가는 신제품런칭센터와 함께 분석하였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