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경기도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 변경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2.08 21:33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최근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이 변경·확정함에 따라 경기도 접경지역 개발 사업에 필요한 국비를 당초보다 1443억원 더 확보하게 됐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최근 '접경지역 지원특별법' 제5조에 의거해 변화된 국내·외 여건을 반영하고, 타당성과 실현가능성이 낮은 사업 등을 정비하기 위해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을 변경·확정했다.

2011년 7월 수립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2011~2030년)’은 당초 경기·인천·강원 등 접경지 3개 시도에 165개 사업 18조8천억원을 투자할 계획이었으나 이번 계획변경으로 225개 사업 13조2천억 원으로 조정됐다.

이중 경기도는 고양, 파주, 김포, 양주, 포천, 동두천, 연천 등 접경지 7개 시군이 해당되며, 최초 45개 사업 7조5329억 원(국비 1조6539억, 지방비 4441억, 민자 5조4349억)에서 38개 사업 3조5171억 원(국비 1조7982억, 지방비 4792억, 민자 1조2397억)으로 변경됐다.

특히, 국비는 당초 1조6539억원에서 1조7982억원으로 1443억원이 증액됐고, 지방비도 기존 4441억원에서 4792억원으로 351억원이 늘었다.

비록 당초 전체 사업비 보다 4조158억원이 감소했지만, 양주 UN빌리지·동두천 그린에코빌리지 등 투자실적이 없거나 실현 가능성이 낮은 민자사업들을 과감히 조정함으로써 사업추진의 효율성을 높였다.

경기도 관계자는 “평화국면 등 새로운 여건을 맞아 규모 위주의 ‘백화점식 나열’서 탈피, 주민에게 꼭 필요한 사업, 접경지역 발전에 큰 효과가 있을 사업들에 집중해 계획의 내실화를 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연천 BIX 조성(1188억),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415억)을 포함해 생활SOC 확충 및 숙원사업 등 16개 사업(4465억)이 새로 반영됐고 남북 협력 기반조성, 균형발전 등 16개 사업(2조3940억)이 변경·조정됐다.

주요사업으로는 첫째 상패동 악취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양주시와 동두천시를 위해 상생협력사업 일환으로 곤충테마파크 조성사업(국비 180억, 지방비 180억)과 동두천·양주 상생플랫폼 구축사업(국비 165억, 지방비 165억)이 반영돼 일부 문제해결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둘째, 자연·생태문화가 잘 보존된 한탄강 권역의 주상절리 협곡의 가치를 높이는 연천·포천 한탄강 주상절리길 사업(국비 290억, 지방비 125억)이 반영됐다. 또 고양시 화훼산업 활성화 지원을 위해 고양 스마트 플라워 시티 사업(국비 70억, 지방비 30억) 신규로 추가됐다.

정상균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이번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 변경으로 낙후된 접경지역에 기반시설이 확충되고 주민들의 삶이 풍요로워 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