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도요타 ‘美 안전도 평가결과’ 국내 출시 차량에 부당 광고
김성민 기자 | 승인 2019.01.15 14:15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미국에서 최고안전차량으로 선정됐다"며 광고한 한국도요타가 정작 국내에서는 미국 판매차량과 달리 안전보강재(브래킷)가 장착되지 않은 모델을 판매하다가 공정위로부터 억대 과징금 제재를 받았다.

한국도요타는 2014년 10월부터 국내에서 2015~2016년식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 '라브(RAV)4'을 판매하면서 카탈로그, 보도자료 등을 통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최고안전차량(Top Safety Pick·TSP)'에 선정됐다고 광고했다.

IIHS는 충돌실험결과를 종합하여 매년 ‘최고안전차량(Top Safety Pick)’을 선정하여 발표한다. IIHS에서 최고안전차량에 선정되려면 5개 충돌실험항목에서 4단계 등급 중 최고 등급(GOOD)을 모두 받아야 한다.

그러나 도요타가 미국에 출시한 2014년식 라브4는 안전보강재(브래킷)가 없어, IIHS 운전석 충돌실험에서 최하위 등급(Poor)을 받아 최고안전차량에 선정되지 못했다.

이후 도요타는 2015~2016년식 미국 판매차량 라브4 모델엔 안전보강재(브래킷)를 추가 장착했고 최상위 등급을 획득, 최고안전차량에 선정됐다.

문제는 한국에서 판매되는 차량에는 2014년식 라브4와 마찬가지로 안전보강재가 장착되어 있지 않아 ‘최고안전차량’에 미달된다는 점이다.

그럼에도 불구 한국도요타는 자사 카탈로그나 보도자료, 잡지 등에 '美 IIHS 최고안전차량'이라는 문구를 쓰며 광고했다.

이에 공정위는 이런 광고를 접한 국내 소비자들은 국내 출시차량 역시 美 IIHS의 최고안전차량(TSP)의 안전사양을 모두 장착한 것으로 오인하거나 오인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한국도요타는 카탈로그 맨 뒷면 하단에 작은 글씨로 "국내출시 모델의 실제 사양과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표기했다. 하지만 공정위는 이것만으로 소비자들이 정확한 의미를 인식하기 어렵다고 봤다.

이에 공정위는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한국도요타에 광고 중지 명령과 함께 과징금 8억17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