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국내 최대 민간기업 국악공연 크라운 해태 ‘창신제’ 성료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10.15 18:44
13~14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에서 크라운-해태제과가 주최한 '제14회 창신제' 국악뮤지컬 '심청'에서 김율희, 전통예술LabHo가 심청 임당수 빠지는 장면을 연기하고 있다.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크라운 해태제과(회장 윤영달)가 주최한 ‘제14회 창신제’ 공연이 13일, 14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렸다. 창신제는 '옛 것을 바탕으로 새로움을 창조한다'는 '법고창신(法古創新)'을 주제로 전통음악과 현대음악을 아우르는 민간기업 최대 규모의 국악공연이다.

13~14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에서 크라운-해태제과가 주최한 '제14회 창신제' 국악뮤지컬 '심청'에서 아리랑친구들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이번 창신제는 낮공연 '소리마당'과 밤공연 '국악뮤지컬 심청'으로나눠 모두 4회 열렸다. 소리마당 공연은 창신제 최초로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보유자 이춘희 명창이 예술감독으로 나섰다. 김수연, 권정희, 이춘희 등 50여명의 명창들이 진한 여운의 강원도민요를 시작으로 애절한 남도민요와 흥이 넘치는 서도민요, 경쾌한 경기민요 공연을 펼쳐내며 팔도 민요의 정수를 선사했다.

크라운 해태제과의 국악영재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발굴된 국악 꿈나무들도 명창들과 나란히 무대에 올랐다. 앙증맞은 창작무용을 선보인 화동정재예술단과 민요를 공연한 산유화어린이민요합창단이 높은 기량을 선보여 관객들의 박수 갈채를 받았다.

저녁 공연으로 펼쳐진 국악뮤지컬 심청은 판소리, 창극, 무용, 연희 등 전통 가무악에 현대적 감각을 더한 대형 뮤지컬 작품이다. 지난해 창신제 초연 당시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과 사랑에 보답하고자 올해 창신제 무대에 다시 올랐다. 심청의 탄생부터 아버지 심봉사와의 이별과 재회까지 이어지는 총 3막 구성으로 펼쳐졌다. 친숙한 스토리에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화려한 연출이 더해져 100여분 간 지루할 틈 없는 신선한 무대를 선보였다. 차세대 국악꿈나무와 김나니, 김율희 등 신예 국악 스타, 국악명인 등 총 220여명의 출연진이 탄탄한 기량과 연기력을 발휘하며 한차원 업그레이드된 공연을 펼쳤다.

13~14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에서 크라운-해태제과가 주최한 '제14회 창신제' 국악뮤지컬 '심청'에서 왕기철,김나니가 심봉사 눈뜨는 장면 공연을 펼치고있다

전통을 기반으로 다양한 현대적 시도로 호평받았던 창신제가 팔도 민요와 뮤지컬을 한날 무대에 올리면서 진정한 법고창신의 융합을 선보였다는 평가다.

크라운 해태제과 임직원들도 국악뮤지컬 무대에 도전했다. 극중 심봉사 길떠나는 대목에서 ‘방아타령’ 창극 공연을 펼치며 숨은 실력을 발휘했다.  크라운 해태제과 임직원들은 2012년부터 판소리, 시조, 종묘제례일무 등 매년 새로운 도전을 이어오고 있다.

크라운 해태제과 윤영달 회장은 “앞으로도 창신제를 국악 발전과 대중화는 물론이고 시대의 흐름에 따라 다양한 시도를 접목해 국악과 미래가 어우러지는 종합문화예술 공연으로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3~14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에서 크라운-해태제과가 주최한 '제14회 창신제' 소리마당에서 화동정재예술단이 창작무용 '즐거운계절'을 공연하고 있다

이지은 기자  jien970524@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