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칼럼
2차 교통사고 근본적인 개선방안 필요
김필수 대림대학교 교수 | 승인 2018.07.13 11:11

[여성소비자신문]최근 고속도로 1차선에서 접촉사고 후 조치하던 중 2차 사고로 인해 노부부가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 이렇게 교통사고 후 2차 사고로 사망하는 사망자수가 적지 않다고 할 수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조치하는 방법도 모르고 교육시키는 곳도 없기 때문이다.

모든 운전자가 어떻게 조치하고 해결하여야 하는 가를 모른다고 할 수 있다. 교통관련 다양한 문제점을 안고 있는 우리나라라고 할 수 있으나 이렇게 2차 사고로 인한 사망 사고가 많다는 문제점은 더욱 후진적이고 심각한 문제라 할 수 있다.

지난 5년간 연평균 2차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사망자 수는 약 37명에 이른다. 치사율은 52%를 넘어 일반 교통사고 사망자수의 6배에 이르는 수치다. 2명 중 한명은 2차 사고로 사망한다는 것이다. 특히 전체 사망자수의 약 80%는 탑승 중이거나 현장에 머무르다 사고를 당했다고 할 수 있다. 심각한 수치이고 문제는 줄지 않는다는 데 있다. 정부나 관련 기관의 노력은 있는 것인지, 근본적인 문제에 대한 대처방법은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정부의 인식제고는 물론 심각성을 인식하고 적극적인 개선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 우선 근본적인 발생 원인을 확인하고 대처방법에 대한 인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고속도로 등에서 자동차 사고 내지는 고장이 나면 운전자 등은 당황할 수밖에 없다고 할 수 있다. 멍해지고 당황하고 무엇을 해야 할지, 또한 해결해야 한다는 인식을 가지고 현장에 있는 경우도 많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접촉사고에 대한 현장 보존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현장을 떠나지 않는 경우도 많다고 할 수 있다. 양상 블랙박스 등 다양한 증거가 있는 만큼 그렇게까지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이 경우는 고속도로 1차선의 경우는 더욱 목숨을 내놓고 하는 행동이라 할 수 있다. 최근 한국도로공사에서 2차 사고가 많다보니 현수막을 통하여 행동 요령을 알리고 있다. 사고 후 비상등을 켜고 트렁크를 열고 대피하라는 문구이다. 당연한 광고성 문구라고 할 수 있으나 이것만 가지고는 대처도 어렵고 인식 제고도 어렵다고 할 수 있다. 특징과 대처방법은 물론 정부 차원의 중장기적인 해결방안이 요구된다고 할 수 있다.

우선 2차 교통사고 등 비상 시에 대비한 교육이 중요하다.

현재 운전면허 취득 등을 통한 이러한 교육은 불가능한 상태이고 시간도 없다고 할 수 있다. 현재 우리의 운전면허 취득을 위한 시간은 13시간 의무이다.

간소화 이후 엉망이 된 면허 취득 시스템으로 중국에서조차 운전면허 취득 강화를 공문으로 보낼 정도로 심각하다고 할 수 있다. 중국이나 일본은 50시간 이상의 교육으로 비용도 그렇지만 기간도 오래 걸린다고 할 수 있다. 호주나 독일 등은 정식 면허 취득까지 수년이 소요된다.

준 면허, 예비면허 등 다양한 과정을 거쳐 비상 시의 대처방법 등 다양한 위험상황을 고려하여 교육이 진행된다는 것이다. 공로 상에서 다른 사람의 생명을 담보로 한다는 측면에서 운전면허는 선진국에서 강화되는 추세이다.

우리만 간소화라는 명분으로 엉망이 되었고 13시간의 교육으로는 아예 비상 시의 대처방법 교육은 요원하다고 할 수 있다. 심각한 만큼 근본적인 문제해결이 필요하다.

현재의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는 향후 더 큰 사고로 이어질 것이 확실하다고 할 수 있다. 즉 운전면허 취득부터 강화하여 각종 대처방법도 교육에 포함시키라는 것이다.

둘째로 1차 교통사고 후 대처방법의 실질적인 대처다. 사고 후에는 비상등을 켜고 트렁크를 열며, 차량이 움직일 수 있으면 안전한 갓길까지 안전하게 이동시켜야 한다. 만약 차량을 움직일 수 없으면 뒤에다 안전삼각대, 점멸 손전등을 지붕 위에 올리거나 후방으로 불꽃 신호기를 던져서 뒤에 오는 차량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것이다.

그리고 역시 탑승자 모두가 안전하고 신속하게 가드레일 밖으로 대피하여 119 등에 알리고 사고 정도를 신고하는 것이다. 이전에 있던 안전삼각대를 후방에 세워야 하는 규정도 개정되었다. 예전에는 안전삼각대를 주간에는 후방 100m에, 야간에는 후방 200m에 세워야 한다는 규정이 있었으나 도리어 이동하다가 사고가 발생할 위험성이 더욱 커서 지난 4월에 이 항목은 없어진 상태다.

해외에서는 사고 후 탑승자 모두가 안에서 야광 안전조끼를 포함하고 있어서 바로 이를 착용하고 대피하는 경우가 많아서 우리가 적극적으로 도입할 필요가 있다. 특히 심야의 경우 더욱 2차 사고로 인한 사망 확률이 높은 만큼 야광조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할 수 있다.

셋째로 사고 후 탈출이 불가능할 경우에 대비한 비상용품이 의무화가 되어 있지 않다는 것이다. 유리 깨는 비상망치는 물론 초기 화재 진화를 위한 차량용 소화기, 야광 안전조끼 등 어느 하나 의무화가되어 있지 않아 실제로 현재의 승용차 등에 이러한 도구를 갖추고 있는 차량이 거의 전무하다. 결국 사고가 발생하면 사망자 수가 증가하는 등 희생자가 늘 수밖에 없다. 서둘러 의무화가 필요하고 필요성에 대한 대국민 홍보도 필요하다.

넷째로 어릴 때부터의 교통안전교육을 더욱 세밀하게 진해야 한다. 초등학교 때부터 의무화하여 세뇌될 정도로 교육을 진행하면 성인이 되어 운전면허를 취득해도 자연스럽게 각종 위험요소에 대한 대처방법이 가능해진다. 사고가 발생하면 당황하는 만큼 습관화되고 세뇌될 정도로 교육의 반복 효과는 중요하다. 선진국의 사례를 보면 우리가 배울 수 있는 사례는 얼마든지 있다고 할 수 있다.

교통사고 관련 우리의 현 실태는 심각하다. 아직 각종 교통관련 지수가 후진적이고 OECD국가 중 최하위 수준이어서 더욱 각종 문제에 대한 지속적이고 근본적인 개선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

당장 2차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는 개선방안 마련은 당연하다고 할 수 있다. 사고가 발생한 다음 사후 약방문 식의 대처도 그나마 필요하지만 이제는 사고 후 잠깐 관심을 가지다가 다시 금방 잊어버리는 관행은 없어져야 하는 시점이 아닌가 강조하고 싶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교수  autoculture@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