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16 토 11:13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향초‧인센스 스틱 사용 시 실내 공기 오염 우려 있어 주의해야
서유리 기자 | 승인 2018.01.29 15:03
사진제공=한국소비자원

[여성소비자신문 서유리 기자] 최근 겨울철 집안 냄새를 제거하거나 심신을 안정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향초, 인센스 스틱을 사용하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으나 오히려 실내 공기를 오염시킬 위험이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향초와 인센스 스틱은 ‘위해우려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에 따라 ‘방향제’로 분류되며, 유해물질 함량 기준은 규정하고 있으나 연소 시 유해물질 방출에 대한 기준은 없다.

유해물질 함량 기준에 따라 ‘포름알데히드’, ‘메탄올’ 등을 시험 검사한 결과, 조사대상 전 제품이 안전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용면적 59㎡ 아파트의 욕실과 유사한 10.23㎥의 공간에서 향초는 2시간, 인센스 스틱은 15분 연소시킨 후 실내 공기를 포집해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 향초 10개 중 3개 제품은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질 권고기준‘(500㎍/㎥이하)을 초과하는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s)이 검출(최소 552㎍/㎥~최대 2803㎍/㎥)됐다.

또한 인센스 스틱 10개 중 5개 제품도 ‘신축공동주택 실내공기질 권고기준‘ (30㎍/㎥이하)을 초과하는 벤젠이 검출(최소 33㎍/㎥~최대 186㎍/㎥)돼 실내공기질이 악화됐다.

전용면적 59㎡ 아파트의 거실, 방 등 구획된 공간별로 농도를 환산할 경우, TVOCs가 가장 많이 검출된 향초 1개 제품은 안방(부피 30㎥), 벤젠이 가장 많이 검출된 인센스 스틱 1개 제품은 거실(부피 58㎥)에서 사용하더라도 관련 권고기준을 초과했다.
 
그러나 환기를 시킨 후 실내 공기를 재측정했을 때는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아 향초나 인센스 스틱을 사용할 때에는 창문을 약간 열어 두거나 사용 후 충분한 환기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밖에 방향제는 ‘위해우려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에 따라 제품에 ‘품명’, ‘종류’, ‘모델명’, ‘생산년월’ 등을 표시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인센스 스틱은 조사대상 10개 중 8개 제품이 표시사항을 전부 또는 일부 누락하고 있어 관리·감독이 필요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환경부에 향초 및 인센스 스틱 연소 시 유해물질 방출량 기준 마련, 인센스 스틱 표시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어 소비자에게는 “향초 및 인센스 스틱 연소 시 발생하는 연기를 직접 흡입하지 말 것, 밀폐된 장소에서 사용을 피하고 사용 중 또는 사용 후 반드시 환기할 것, 화재 예방을 위해 주변에 가연성 물질을 두지 말 것” 등을 당부했다.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