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피해
설 연휴, 음식 조리‧가전제품 화상·화재 사고 주의
서유리 기자 | 승인 2017.01.25 16:16
사진=뉴시스 제공

[여성소비자신문 서유리 기자] 한국소비자원은 설 연휴 가정 내에서 기름과 화기를 이용해 명절음식 장만이 많아지는 만큼 화상․화재 사고 발생에 유의해야 한다고 소비자들에 당부했다.

한국소비자원이 최근 3년(2014~2016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화상․화재 사고 총 1만2724건을 분석한 결과, 절반이 넘는 54.8%가 가정 내에서 발생했다.

 
특히 주방 내 사고가 가장 많고, 고온의 조리기구에 의한 화상 피해가 대부분이었다.

주방 화상․화재 사고의 주요 원인 품목은 ‘전기(압력)밥솥’이 22.2%)로 가장 많았고, ‘정수기’ 7.3%, ‘커피포트’ 6.9%, ‘냄비’ 6.0% 등의 순이었다.
 
특히 설 명절에는 식용유 등 기름을 이용한 전과 튀김 요리를 많이 함에 따라 기름이 쏟아지거나 불이 붙어 화상을 입는 사례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한 주방 내 각종 가전제품이나 가스불로 인한 화재 위험도 있으므로 집을 비우는 경우 철저한 점검이 필요하다.

주방 내 화상․화재 사고의 절반 가까이는 ‘10세 미만’의 어린이에게서 발생했다. 다음으로 ‘40대’, ‘30대’, ‘50대’ 순이었다.
 
어린이의 경우는 상대적으로 활동이 왕성한 남아의 사고비율이 여아보다 더 높았는데, 주로 전기밥솥이나 냄비 등 뜨거운 조리기구에 손을 데이는 사고가 많았다.

20대 이상 성인에서는 주방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여성의 사고 비율이 남성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설 연휴 화상․화재 사고예방을 위해 “식용유 등의 기름에 불이 붙은 경우 물을 뿌리면 불길이 더욱 커지므로 뚜껑 등으로 덮어 산소를 차단하고, 화상을 입었을 경우 화상 부위를 즉시 찬물로 식히고 병원 치료를 받도록 하라”며 “외출 시 사용하지 않는 가전제품의 전원과 가스를 차단하는 등의 안전요령을 숙지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오는 2월 4일까지 단독주택을 포함한 모든 주택에 소화기와 단독 경보형 감지기 설치가 의무화됐으므로 설 연휴를 맞아 가정 내 설치 여부를 점검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