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현대차, '아이오닉' 출시…글로벌 친환경차 시장 공략
박상문 기자 | 승인 2016.01.07 16:15

[여성소비자신문 박상문 기자] 현대자동차가 국내 최초의 친환경 전용차인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모델을 공개했다.

아이오닉은 각각 하이브리드(HEV)·전기차(EV)·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로 생산하게 되는 친환경 모델이다. 이달 하이브리드 모델 출시를 시작으로 올해 전기차 모델과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을 순차적으로 선보이게 된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의 연비는 ℓ당 22.4㎞(15인치 타이어 기준)에 이른다. 지금까지는 토요타의 프리우스 3세대 모델이 ℓ당 21㎞(국내 측정 기준)로 가장 높았지만 이를 뛰어넘었다.

현대차 환경기술센터장인 이기상 전무는 "연비에 초점을 맞춰 하이브리드 모델을 개발했다"며 "아이오닉의 연비는 동급 하이브리드에서는 최고 수준"이라고 전했다.

아이오닉에는 다양한 친환경 기술이 적용됐다. 차량 내부의 플라스틱 소재에는 화산석 등 천연소재를 함유했고 사탕수수 같은 식물성 원료도 일부 적용했다. 배터리를 뒷좌석 아래에 두어 트렁크의 활용공간도 넓혔다.

하이브리드 전용 신형 카파 1.6GDi 엔진을 적용하면서 대용량 배기가스 재순환(EGR) 시스템 등을 조합해 열효율(동력원이 에너지로 전환되는 비율)이 최고 수준인 40%에 이르도록 했다. 경쟁업체들이 사용하는 니켈메탈 배터리 대신 리튬이온-폴리머 배터리를 적용해 출력과 충·방전 성능을 높였다.

가격은 I 모델 2290∼2320만원, I+ 모델 2390∼2420만원, N 모델 2490∼2520만원, N+ 모델 2620∼2650만원, Q 모델 2750∼2780만원이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달 아이오닉 출시를 기점으로 글로벌 친환경차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현대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박상문 기자  msp2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