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가짜 참기름, 불량 고춧가루 등 집중 단속경기도, 먹거리 장난질 뿌리 뽑는다
송현아 기자 | 승인 2012.02.20 15:59

경기도에서 불량식품을 만드는 식품위해사범이 발붙일 곳이 사라질 전망이다.

경기도(도지사 김문수)는 올해 도민 건강을 위협하는 불량한 먹거리를 뿌리 뽑기 위해 도 특사경 수사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도 특별사법경찰단은 그간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산발적으로 실시되던 불량 먹거리 단속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가용인력 82명 전원을 투입해 동시다발적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특히 어린이에게 판매되는 불량식품, 음식점의 원산지 허위 표기, 가짜 참기름 등 무하가 식품, 불량 고춧가루 등 김장철 농산물, 유원지 음식점 및 집단급식시설의 식중독 유발, 불량한 명절 성수품 등 6가지에 대해서는 강력한 단속을 통해 반드시 근절키로 했다. 이미 적발된 업소와 지역은 책임관리제를 통한 반복 단속 등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도는 이를 위해 농축수산물 관계부서 관계자 대책회의 등 공조체계를 강화하고 정보채널을 다양화하는 등 수사활동의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특히 위해정도가 심한 악질 사범은 압수수색 영장청구 등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도 특사경 관계자는 “먹거리로 장난하는 사람들은 더 이상 경기도에 발붙이지 못하게 될 것”이라며 “경기도에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식품이 유통되도록 모든 수사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도 특사경은 원산지 허위표시 등 124건, 위생관리 부적정 268건, 기타 171건 등 총 563건을 적발하여 형사조치 했다.

송현아 기자  sha@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