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 제약주식부호 1위한미약품 5조8000억
이지은 기자 | 승인 2015.11.17 17:41

최근 한미약품의 '대박' 행진으로 제약 및 바이오주가 급등하면서 제약업계 주식부호들의 자산이 크게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미약품의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 임성기 회장의 주식자산은 3조1000억원을 넘어서 웬만한 재벌 총수를 능가했다.

17일 보건의료 분석평가 전문사이트인 팜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87개 상장 제약사(바이오, 원료의약품, 지주회사 포함) 가운데 지난 16일 종가기준 1% 이상의 주식을 보유한 50대 주식부호의 주식자산(보통주 기준)을 분석한 결과 50대 주식부호의 전체 주식자산은 11조5546억원으로, 올해 1월2일(3조2634억원) 대비 3.5배 증가했다.

주식부호 1위는 단연 임성기 회장이었다.

한미사이언스 지분 36.2%(2071만4199주)를 보유한 임 회장의 주식자산은 이날 종가 기준 무려 3조1071억원에 달했다. 이는 올해 주식시장이 문을 연 1월2일 종가(3149억원)에 비해 약 9.9배 불어난 것이다.

특히 임 회장은 부인과 아들·딸, 친인척, 계열사 등 특수 관계인들이 한미사이언스 지분 67.8%(3875만9628주)를 점유하면서 전체 주식자산은 5조8139억원을 기록했다.

주식자산 2위는 한양정밀 신동국 회장이었다. 신 회장은 임 회장과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로 유명하며 한미사이언스와 한미약품의 지분을 각각 12.1%, 9.1%를 가지고 있다.

최근 한미약품의 주가가 급등해 큰 수혜자로 부각됐으며 올해 1월2일 1994억원이었던 주식자산이 11월16일 현재 1조7730억원으로 8.7배나 뛰어올랐다.

상장 제약사 50대 주식부호 상위 10위 안에는 임성기 회장의 장남(임종윤 사장), 장녀(임주현 전무), 차남(임종훈 전무) 등이 새롭게 이름을 올려 임 회장을 포함한 4명의 주식자산이 전체의 34.5%를 차지했다.

주식자산이 1000억원을 넘는 사람은 총 20명으로 조사됐다. 올해 1월2일과 6월30일 기준 1000억원 이상 주식부호는 각각 9명과 17명이었다.

  
 
 

이지은 기자  jien0524@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