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결혼정보회사 듀오 ‘연애와 행복’ 인식 보고서 발표
한지안 기자 | 승인 2024.03.25 09:00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전국 미혼남녀 1,000명(남 500명, 여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연애와 행복’ 인식 보고서를 발표했다.

한국 2030 미혼남녀의 평균 행복지수는 10점 만점에 5.85점, 2024년 행복 기대 지수는 6.21점이었다. 현재의 만족을 나타내는 행복지수보다 앞으로의 기대 지수가 0.36점 더 높았다.

미혼남녀가 행복을 느끼는 횟수는 주간 약 3.6회로 작년(3.7회)과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10회 이상’이라는 답이 6.4%로 작년(6.9%) 대비 소폭 하락했고, ‘단 한 번도 행복을 느끼지 못한다(0회)’는 의견 또한 14.1%로 작년(17.1%)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혼남녀는 행복의 핵심 요소로 ‘심신의 건강’(37.9%), ‘경제적 안정’(33.3%), ‘이성과의 사랑’(9.7%), ‘가족과의 사랑’(8.1%) 순으로 꼽았다. 작년 대비, ‘심신의 건강’은 3.5%p 상승한 반면 ‘경제적 안정’은 1.9%p 하락했다.

미혼남녀의 행복 요소별 만족도에서는 경제력이 가장 낮은 점수를 보였다. 세부 만족도를 살펴보면 외모 5.37점, 몸매 4.20점, 직업 4.56점, 학력 5.31점, 경제력 3.84점이다.

미혼남녀의 행복지수와 행복 요소별 만족도는 ‘교제 여부’에 큰 영향을 받았다. 행복지수는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이하 결혼 교제)’일 때 6.92점으로 가장 높았다. 결혼을 전제하지 않은 교제 중일 때 행복지수는 5.70점, 교제하지 않을 때 행복지수는 5.39점이었다.

외모(결혼 교제 6.13점, 솔로 4.94점), 몸매(결혼 교제 4.78점, 솔로 3.85점), 직업(결혼 교제 5.10점, 솔로 4.34점), 학력(결혼 교제 5.75점, 솔로 5.13점), 경제력(결혼 교제 4.27점, 솔로 3.60점) 등 각 행복 요소별 만족도 또한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일 때 더 높게 나타났다.

미혼남녀의 평균 이성교제 횟수는 3.7회로 집계됐다. 이성교제 경험이 없다고 답한 비율은 남성(20.4%)이 여성(13.8%)보다 더 높게 나타났으며, ‘연 소득 2천만 원 미만’(34.7%)과 ‘25~29세’(21.6%)가 전체 평균(17.1%)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적절하다고 보는 성관계 시기는 교제 평균 5.1개월 후로 작년(4.6개월)보다 소폭 증가했다. 구간별로 보면 연애를 시작한 지 ‘1개월 미만도 무방’(남 57.6%, 여 40.8%)하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이어 ‘3개월 이상~6개월 미만’(남 9.8%, 여 18.8%), ‘1개월 이상~3개월 미만’(남 9.6%, 여 11.2%) 순이었다. ‘결혼식 전에는 불가’란 입장은 남녀 각각 3.2%, 5.0%에 그쳤으며, ‘성관계 후 정식 교제’(남 9.0%, 여 2.8%)가 더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한편 듀오는 1996년부터 매년 ‘결혼 리서치’를 기획해 발표하고 있다. 본 조사는 (주)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전국의 25세 이상 39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성 500명, 여성 500명)을 대상으로 2023년 9월 18일부터 10월 2일까지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0%p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