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SPC, 프랑스 파리 방문할 크리에이터 8명 선발
김희정 기자 | 승인 2024.02.18 11:21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프랑스 파리 방문 티켓을 놓고 경쟁할 8명의 ESG 크리에이터가 선정됐다. SPC그룹(회장 허영인)은 프랑스 파리의 파리바게뜨 방문 기회를 두고 경쟁할 크리에이터를 뽑기 위해 사전공모를 한 결과 6대 1의 경쟁을 뚫고 총 4개국에서 8명의 크리에이터를 선발했다고 18일 밝혔다.

8명의 ESG 크리에이터들은 ‘K컬처’·‘K푸드’를 전세계에 알리는 데 관심이 많은 국내외 20~30대 청년들로 구성됐다. 한국에 거주하는 오스트리아·미얀마·에스토니아 등 4개국 출신 외국인 4명과 한국인 4명이다. 또한 신규 크리에이터 육성을 위해 멘토링을 지원하고자 1만 명 내외의 구독자를 가진 크리에이터들도 포함했다.

△ 한국조리고를 졸업하고 K식문화를 알리며 ‘청년 방랑식객’으로 활동 중인 ‘믿식당’ △ K-POP, K뷰티 등 K컬처를 해외에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는 ‘레이첼 킴’ △ 미얀마 출신으로 한국 문화에 빠져 <KBS1 이웃집 찰스>, <MBC 대한외국인> 등에 출연했던 ‘카잉’ △ K푸드를 사랑하는 에스토니아 출신 댄서 ‘Elisa Marie 능력자’ 등이다. 

이들은 3월부터 10개월 동안 ‘친환경·나눔·사회공헌’ 등 ESG 활동을 소재로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경쟁을 벌이게 된다. 

가장 우수한 활동을 펼친 크리에이터(1명)에게는 △프랑스 파리의 파리바게뜨를 방문해 콘텐츠로 제작할 수 있도록 항공권과 현지 경비 등이 지원될 예정이다. 활동기간 동안 각 크리에이터에게는 △콘텐츠 제작비(롱폼 100만 원, 숏폼 30만 원) 지원 △영상 전문가의 밀착 멘토링 등의 활동 혜택도 제공된다.

ESG 크리에이터들은 19일 발대식을 갖고 ‘소비자와 함께하는 ESG활동'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들은 SPC그룹과 함께 △매장에서 실천하는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탄소중립으로 ‘지구환경 지키기’ △빵으로 실천하는 ‘따뜻한 나눔’ 등 매월 다양한 ESG 활동을 펼치고, 이를 영상으로 만들게 된다.

SPC그룹 관계자는 “누구나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ESG 활동을 크리에이터들이 직접 보여줌으로써, 전 세계 소비자들과 다른 기업들이 친환경·나눔·사회공헌에 동참하는 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서고자 한다”고 밝혔다.

제작된 콘텐츠는 각 크리에이터의 SNS 계정과 SPC그룹 유튜브 채널인 ‘에스피식(食)’에 소개될 예정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