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경기도, 반도체 인재양성 전문가 과정 올해 첫 시작
한지안 기자 | 승인 2024.01.10 11:11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경기도는 반도체 산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2024년 동계 반도체 물성 분석 전문가 과정’ 운영을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과정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하 융기원), 경기대, 반도체 전문장비업체가 공동으로 교육하며, 경기도 반도체 공유대학 주관대학인 경기대학교 전자공학부 학생 6명을 대상으로 1월 2일부터 2월 23일까지 총 8주간 운영한다.

이번 동계 교육과정은 작년 7월부터 8주 동안 시범적으로 운영한 반도체 물성분석 전문가 하계 교육과정을 확대한 것으로, 학생들에게 학교 수업으로는 접하기 힘든 고가의 증착공정과 분석 장비들에 대한 이론, 실습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하계 교육과정에서 진행한 X-선 회절분석기(XRD), 주사전자현미경(SEM)에 대한 실습 교육 이외에도 박막제조 장비와 소자 분석 장비에 대한 이론·실습 교육과정이 추가됐으며, 교육참여기업도 2개 기업에서 5개로 늘어났다.

전문가 과정 학생들은 경기대에서 반도체 소자 박막 증착 및 분석기 관련 초급교육을 수료한 학생 중 6명을 선발했으며, △박막제조 장비 △반도체 박막 분석 장비 △반도체 소자 분석 장비에 대한 이론·실습교육을 받게 된다.

박막제조 교육과정은 반도체 생산장비 제조기업 인포비온, H&이루자가 참여하며, 마그네트론 스퍼터링 등의 공정장비를 활용해 증착·후열처리에 대한 교육을 진행한다.

반도체 박막 분석 교육은 써모피셔 사이언티픽 코리아, 브루커 코리아가 참여하며, 주사전자현미경 및 X-선 회절분석기를 통해 X-선 광전자 분광법에 대한 이론 및 실습 교육을 진행한다. 반도체 소자 분석 교육은 국내 협력기업인 키슬리 인스트루먼츠가 참여해 반도체 소자 전기적 특성 분석에 대한 교육을 진행한다.

과정을 성공적으로 수료한 학생들에게는 참여기업과 소정의 실습 평가를 통해 융기원, 경기대학교, 해당 실습 교육 참여업체가 공동으로 발급하는 수료증을 수여한다.

송은실 경기도 반도체산업과장은 “이번 반도체 전문가 과정이 학생들에게 기업 실무에서 필요로 하는 업무능력을 기를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산학연관 협력을 통한 반도체 공공교육과정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