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가덕도 신공항 프로젝트 수정안 제안
이지은 기자 | 승인 2024.01.04 08:29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주명건 세종대 명예이사장이 유니노믹 리뷰 12월호에 “가덕도 신공항 프로젝트”라는 주제로 논문을 게재했다.

2024년 1월‘가덕도 신공항 건설사업’이 확정됐다. 정부는 약 13조 4,900억 원을 들여서 3.5㎞의 활주로를 만들며, 2029년 12월 개항을 목표로 한다. 그러나 정부 부채가 1,035조 원이므로 14조 원을 들여서 가덕도 공항을 건설하는 것보다는 방조제를 활용하여 강서구 남쪽을 매립하면 오히려 203조 원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먼저 동서방향으로 계획된 활주로를 남북방향 방조제 위에 건설해야 한다는 것이다. 가덕도에서 다대포까지 방조제로 연결하면 강서구 남쪽에 81㎢(2,455만 평)의 매립지를 확보할 수 있다. 부산 평지 면적 17% 늘리고, 토지 매각수익 180조 원을 얻을 수 있다.

또한 낙동강 하구에서 문경까지 준설사업을 하는 것이다. 가덕도 매립을 위해서 낙동강 하구에서 문경까지 337km를 평균 10m 준설하면 약 27억㎥의 준설토가 나온다. 낙동강 준설은 물그릇을 27억 톤 키우게 돼 가뭄과 홍수를 예방한다.

담수량 29억 톤 소양강댐을 만드는 것과 같은 효과를 낸다. 낙동강 준설토의 83%인 골재를 매각하면 약 23조 원 재원이 확보되고, 17% 사토는 매립토로 쓸 수 있다. 현재 가덕도 공항 건설에 14조 원 예산이 필요하지만, 간척사업으로 수정하면 오히려 203조 원 수익을 거둘 수 있다. 평지 면적이 부족한 부산은 평지 17% 늘일 수 있다.

셋째, 부산을 동북아 물류거점 도시로 만드는 것이다. 부산은 강서구 남쪽 81㎢(2,455만 평)를 매립하여 간척사업을 함께 하면 메가시티가 된다.

홍콩 매립지는 2,100만 평으로 총면적의 7%다. 싱가포르 매립지 비중은 2030년까지 30%로 확장된다. 싱가포르 창이공항은 100% 간척지다. 네덜란드 국토 25%가 간척지이며 일본, 미국 등 많은 국가에서 간척사업으로 국토를 넓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