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금호건설 기옥 총괄사장 베트남정부 휘장 수상
김희정 기자 | 승인 2012.07.10 09:36

 금호건설 기옥 총괄사장이 베트남 정부로부터 휘장을 수상했다.

금호건설은 지난 8일 서울 성북구 석관동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주한 베트남 대사관 공동주관으로 열린 한국-베트남 문화주간 행사에서 기옥 사장이 베트남 정부로부터 휘장을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한국-베트남 외교 수립 20주년을 맞아 국내에서 열리고 있는 한국-베트남 문화주간 행사 기간 중 황 뚜언 아잉 베트남 문화체육부 장관, 쩐 쫑 또안 주한 베트남 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방한 대표인 황 뚜언 아잉 문화체육부 장관이 베트남 정부를 대신해 기옥 총괄사장에게 휘장을 수여했다.

기옥 사장이 이번에 수훈한 훈장은 양국 간의 우호 증진 및 경제, 문화 활성화에 기여한 외국기관 및 개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기옥 사장은 2005년 이후 금호건설이 베트남에 선진건설문화를 전파하고, 사랑의 집짓기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한 공로를 인정받아 휘장을 수상하게 됐다고 금호건설측은 설명했다.

금호건설 기옥 총괄사장은 기념사에서 "금호아시아나 그룹은 금호건설, 아시아나항공, 금호타이어 등 주요 계열사들이 베트남 전 지역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진행하며 양국 간 인적·물적 교류의 핵심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금호아시아나 그룹은 베트남에 주한 베트남 교민 및 유학생 지원, 사랑의 집짓기, 베트남 세계유산 관광인프라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며 양국의 경제, 문화 교류 및 발전에 일임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