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아기화장품 브랜드평판 1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몽디에스, 2위 바이오더마, 3위 아토팜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11.27 13:2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아기화장품 브랜드평판 2023년 1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몽디에스 2위 바이오더마 3위 아토팜 순으로 분석됐다.

아기 화장품은 만3세 이하의 영유아 화장품을 말한다. 영유아용 샴푸·린스·로션·오일 등 목욕용품과 선크림·파우더 등이 해당된다. 아기 화장품은 성인용 제품에 비해 자극이 훨씬 적고 향료도 적다. 한국의 저출산 위기에도 아기 화장품 시장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아이를 위해 돈을 아끼지 않는 요즘 젊은 부모들의 소비문화가 반영된 결과로 보고 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신제품런칭센터와 함께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아기 화장품 브랜드 26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3년 10월 27일부터 2023년 11월 27일까지의 아기 화장품 브랜드 빅데이터 22,607,626개를 분석했다. 지난 10월 아기 화장품 브랜드 빅데이터 21,750,120개와 비교하면 3.94%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아기 화장품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아기 화장품 브랜드평가지표에는 신제품런칭센터의 브랜드에 대한 채널 평가도 포함됐다.​

​2023년 11월 아기화장품 브랜드평판 순위는 몽디에스, 바이오더마, 아토팜, 일리윤, 쁘리마쥬, 함소아, 무스텔라, 앙방, 밀크바오밥, 그린핑거, 궁중비책, 호호에미, 아토앤오투, 아비노, 아토오겔, 베비루미, 보타니컬테라피, 편강율, 베리맘, 오이보스, 존슨즈베이비, 아토엔비, 로하스베베, 비올란, 베베가닉, 핑거스푼 아기화장품 순으로 분석됐다.​

아기화장품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몽디에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1,232,274 소통지수 1,403,301 커뮤니티지수 1,761,34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396,918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3,999,113과 비교해보면 9.95% 상승했다.​

2위, 바이오더마 브랜드는 참여지수 844,452 소통지수 547,290 커뮤니티지수 732,25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123,992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1,825,397과 비교해보면 16.36% 상승했다.​​

3위, 아토팜 브랜드는 참여지수 814,293 소통지수 704,652 커뮤니티지수 511,26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030,211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2,203,408과 비교해보면 7.86% 하락했다.​

4위, 일리윤 브랜드는 참여지수 779,219 소통지수 462,222 커뮤니티지수 610,90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852,342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1,611,977과 비교해보면 14.91% 상승했다.​​

5위, 쁘리마쥬 브랜드는 참여지수 546,883 소통지수 349,647 커뮤니티지수 397,49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94,026으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1,143,941과 비교해보면 13.12%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아기화장품 브랜드평판 2023년 11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몽디에스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아기화장품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10월 아기화장품 브랜드 빅데이터 21,750,120개와 비교하면 3.94%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7.05% 상승, 브랜드소통 6.06% 상승, 브랜드확산 0.74%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