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 1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헤드스파7, 2위 모로칸오일, 3위 앙방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11.22 14:33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 2023년 1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헤드스파7 2위 모로칸오일 3위 앙방 순으로 분석됐다.​

​트리트먼트는 샴푸 후에 머리카락의 영양을 위해 모발에 바른 후 씻어내는 모발영양제의 일종이다. 보통, 잦은 염색이나 탈색 혹은 파마로 상한 머리에 영양을 주어 재생시키기 위해 사용한다. 집에서 직접 관리하는 셀프 헤어 케어 트렌드가 보편화되면서 ‘셀프 헤어 케어 카테고리’ 시장 매출이 증가했다. 셀프 헤어 케어를 위한 염모제, 파마약, 트리트먼트 등 다양한 제품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신제품런칭센터와 함께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트리트먼트 브랜드 29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3년 10월 22일부터 2023년 11월 22일까지의 트리트먼트 브랜드 빅데이터 12,108,696개를 분석했다. 지난 10월 트리트먼트 브랜드 빅데이터 11,934,439개와 비교하면 1.46%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트리트먼트 브랜드평가지표에는 신제품런칭센터의 브랜드에 대한 채널 평가도 포함됐다.​

​2023년 11월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 순위는 헤드스파7, 모로칸오일, 앙방, 아모스, 미쟝센, 엘라스틴, 케라스타즈, 제이숲, 케라시스, 츠바키, 쿤달, 밀본, 박준, 헤어플러스, 팬틴, 모레모, 려, 로레알파리, 아론, 힐링버드, 트리트룸, CP 1, 아도르, 닥터시드, 안나플러스, 로픈, 로블루트리트먼트 , 토소웅, 닥터탑 트리트먼트 순으로 분석됐다.​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헤드스파7 트리트먼트 브랜드는 참여지수 362,578 소통지수 460,161 커뮤니티지수 500,44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23,181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1,190,555와 비교해보면 11.14% 상승했다.​​

2위, 모로칸오일 트리트먼트 브랜드는 참여지수 177,826 소통지수 496,124 커뮤니티지수 363,19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37,143으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970,460과 비교해보면 6.87% 상승했다.​​

3위, 앙방 트리트먼트 브랜드는 참여지수 223,128 소통지수 344,041 커뮤니티지수 374,18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41,349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949,954와 비교해보면 0.91% 하락했다.​​

4위, 아모스 트리트먼트 브랜드는 참여지수 180,954 소통지수 366,220 커뮤니티지수 250,46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97,642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794,686과 비교해보면 0.37% 상승했다.​​

5위, 미쟝센 트리트먼트 브랜드는 참여지수 61,212 소통지수 573,144 커뮤니티지수 90,13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24,493으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708,665와 비교해보면 2.23%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 2023년 11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헤드스파7 트리트먼트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트리트먼트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10월 트리트먼트 브랜드 빅데이터 11,934,439개와 비교하면 1.46%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5.62% 상승, 브랜드소통 2.19% 하락, 브랜드확산 7.83% 상승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