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삼성생명공익재단 '2023 삼성행복대상' 시상식 개최
한지안 기자 | 승인 2023.11.20 15:00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삼성생명공익재단은 20일 한남동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 강당에서 '2023 삼성행복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올해 수상자는 △여성선도상 조한혜정(75) 연세대 문화인류학과 명예교수, △여성창조상 묵인희(60)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가족화목상 박영주(54) 세종예술고 음악 교사, △청소년상  김선애(15, 정원여중 3), 최별(17, 인천비즈니스고 3), 옥효정(18,  신명고 3), 리안 티안 눈(20, 경희대 1), 백혜경(21, 배재대 3) 학생 등 총 8명이다.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 각 5,000만원(청소년상 각 500만원)이 수여됐다. 이날 시상식에는 수상자들을 축하하기 위해 수상자 가족,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 삼성행복대상위원회 위원, 삼성행복대상 심사·추천위원, 역대수상자 등이 참석했다.

서정돈 이사장은 “다른 사람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이타적인 사람만이 진정한 행복을 누릴 수 있다. 오늘 영예로운 상을 수상하신 분들은 자신보다 가족과 사회의 행복을 먼저 생각하고 실천하신 분들이다”며 수상자를 축하했다.

노정혜 심사위원장이 심사위원을 대표하여 심사경과를 발표한 후, 정영애 삼성행복대상위원회 위원장이 부문별 수상자들을 시상했으며 각 부문별 수상자들이 소감을 발표했다. 

여성선도상 수상자 조한혜정 연세대학교 문화인류학과 명예교수는 “상호 돌봄의 실천을 통해 경쟁과 적대, 전쟁과 폭력의 시대를 마감해야 한다는 생각을 자주하게 된다. 돌봄은 노동이자 윤리관이며, 감정이자 사유의 원리이며, 남녀 모두에게 신이 주신 최고의 선물로 이제는 그 선물을 제대로 받아들여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성창조상 수상자 묵인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단어만 들어도 가슴이 쿵 떨어질 것 같은 두려운 질병이며 100세시대의 난제 중의 난제인 치매를 연구하면서 사회적 책임과 연구에 대한 보람이 더욱 커지는 것 같다. 앞으로는 그동안 쌓아온 지식과 지혜를 후배들과 사회에 열심히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가족화목상 수상자 박영주 세종예술고등학교 음악 교사는 “20여 년간 서로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골목길 가족공동체와 소망공동체 식구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 골목길 가족공동체는 가족 간의 갈등으로 힘들어 하는 분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쳐  가족의 소중했다을 알리는 귀한 일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청소년상 수상자 백혜경(21세, 배재대 3) 학생은 “주변의 도움과 관심, 애정 덕분에 용기를 얻어 봉사와 학업, 아르바이트에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살아가고 있다. 저처럼 아픔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사회복지사가 되어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삶을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며 청소년상 수상자 5명을 대표하여 수상소감을 발표했다.

이기순 여성가족부 차관은 김현숙 장관을 대신하여 축사를 통해 “수상하신 분들은 대한민국의 발전에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해왔으며 행복한 가족과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 데 큰 귀감이 되어 왔다”며 “청소년상 수상자들의 이야기는 또래 청소년은 물론 어른들에게도 선한 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수상자들을 격려했다. 

시상식의 축하공연은 가족화목상을 수상한 박영주 교사의 멘티로 발달장애인 최초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전수자 이지원(23)과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에 입학 예정인 이송연(15) 민요자매가 수상자들에 대한 감사와 축하의 마음을 담은 공연을 준비했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수상자들을 축하하는 의미로 리움미술관에서  개최중인 전시와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 아동·청소년 미술치료 작품 전시회΄ 관람 행사를 마련했다. 

한편 삼성생명공익재단은 2013년 ‘비추미여성대상’과 ‘삼성효행상’을  통합, 계승한 ‘삼성행복대상’을 새롭게 제정하여 운영하고 있다. 올해 11회 시상까지 총 88명(개인85, 단체3)의 수상자들에게 약 20억원의 상금을 수여해 왔다. 

삼성생명공익재단 관계자는 "‘삼성행복대상’은 여성의 사회적 역할 증진과 전문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룩한 분, 시대에 맞는 가족문화를 만들어 가며 사랑을 실천한 분들을 찾아 널리 알리고 격려했다으로써 더불어  사는 행복한 사회를 구현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