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바디워시 브랜드평판 10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앙방, 2위 도브, 3위 해피바스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10.30 14:34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바디워시 브랜드평판 2023년 10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앙방 바디워시 2위 도브 바디워시 3위 해피바스 바디워시 순으로 분석됐다.​

바디워시는 샤워를 할때 몸을 씻어내는 용도의 액체형 클렌저의 일종으로 바디클렌져라고도 부른다. 제품군으로 샤워크림이 있으며 이름 그대로 더 크림과 같은 제형이거나 겔 타입을 한 제품이다. 비누와의 차이점은 바디워시는 보습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피부의 보습을 유지할 수 있으며, 점도가 있는 액체형으로 되어 있어 거품을 내기도 쉽다. ​최근 뷰티 시장에 건강 가치가 높아지고, 청결에 대한 수요가 커지면서 세정류가 각광을 받고 있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신제품런칭센터와 함께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바디워시 브랜드 25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3년 9월 30일부터 2023년 10월 30일까지의 바디워시 브랜드 빅데이터 14,046,818개를 분석했다. 지난 9월 바디워시 브랜드 빅데이터 14,644,203개와 비교하면 4.08%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바디워시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바디워시 브랜드평가지표에는 신제품런칭센터의 브랜드에 대한 채널 평가도 포함됐다.​

​2023년 10월 바디워시 브랜드평판 순위는 앙방, 도브, 해피바스, 온더바디, 비욘드, 러쉬, 록시땅, 이솝, 조말론, 우르오스, 스킨유, 쿤달, 일리윤, 바이오가, 닥터브로너스, 더바디샵, 아비노, 닥터바이오, 세타필, 샤워메이트, 벨먼, 몰튼브라운, 살림백서, 데메테르, 야다 바디워시 순으로 분석됐다.​

바디워시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앙방 바디워시 브랜드는 참여지수 408,266 소통지수 414,670 커뮤니티지수 405,00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27,941로 분석됐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1,242,846과 비교해보면 1.20% 하락했다.​​

2위, 도브 바디워시 브랜드는 참여지수 437,417 소통지수 322,203 커뮤니티지수 427,23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86,853으로 분석됐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1,186,858과 비교해보면 0.00% 변동없다.​

3위, 해피바스 바디워시 브랜드는 참여지수 350,961 소통지수 277,993 커뮤니티지수 525,06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54,016으로 분석됐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1,211,957과 비교해보면 4.78% 하락했다.​

4위, 온더바디 바디워시 브랜드는 참여지수 166,433 소통지수 132,806 커뮤니티지수 771,08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70,321로 분석됐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644,527과 비교해보면 66.06% 상승했다.​​

5위, 비욘드 바디워시 브랜드는 참여지수 270,314 소통지수 221,181 커뮤니티지수 420,31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11,809로 분석됐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920,933과 비교해보면 0.99%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바디워시 브랜드평판 2023년 10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앙방 바디워시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바디워시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9월 바디워시 브랜드 빅데이터 14,644,203개와 비교하면 4.08%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4.30% 하락, 브랜드소통 12.12% 하락, 브랜드확산 9.26% 상승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