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10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현대 아반떼, 2위 현대 싼타페, 3위 KG모빌리티 토레스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10.18 12:3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2023년 10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현대 아반떼 2위 현대 싼타페 3위 KG모빌리티 토레스 순으로 분석됐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3년 9월 18일부터 2023년 10월 18일까지의 국산자동차 브랜드 빅데이터 24,441,263개를 분석했다. 지난 9월 브랜드 빅데이터 25,096,706개와 비교해보면 2.61% 줄어들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확산도를 알아낼 수 있다. ​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했다.

2023년 10월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 순위는 현대 아반떼, 현대 싼타페, KG모빌리티 토레스, 기아 카니발, 기아 쏘렌토, 현대 그랜저, 기아 스포티지, 기아 셀토스, 제네시스 GV70, 제네시스 G80, 기아 레이, 현대 캐스퍼, 기아 K5, 현대 아이오닉5, 현대 코나, 현대 투싼, 쉐보레 트랙스, 현대 팰리세이드, 르노 QM6, 제네시스 G70, 현대 쏘나타, 기아 K8, 기아 EV6, KG모빌리티 티볼리, 기아 K3, 기아 모닝, 기아 모하비, 제네시스 G90, 기아 K9, 현대 스타리아 순으로 분석됐다. ​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 1위를 기록한 현대 아반떼 브랜드는 참여지수 302,425 미디어지수 544,495 소통지수 1,302,480 커뮤니티지수 1,264,44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413,848로 분석됐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1,033,980과 비교해보면 230.17% 상승했다.​

2위, 현대 싼타페 브랜드는 참여지수 437,587 미디어지수 334,334 소통지수 352,572 커뮤니티지수 354,88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479,373으로 분석됐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2,555,530과 비교해보면 42.11% 하락했다.​​

3위, KG모빌리티 토레스 브랜드는 참여지수 266,473 미디어지수 189,899 소통지수 457,956 커뮤니티지수 472,04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86,373으로 분석됐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950,014와 비교해보면 45.93% 상승했다.​​

4위, 기아 카니발 브랜드는 참여지수 306,534 미디어지수 241,324 소통지수 390,386 커뮤니티지수 376,34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14,586으로 분석됐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1,472,380과 비교해보면 10.72% 하락했다.​​

5위, 기아 쏘렌토 브랜드는 참여지수 385,885 미디어지수 299,418 소통지수 221,267 커뮤니티지수 299,57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06,149로 분석됐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1,843,846과 비교해보면 34.59%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2023년 10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현대자동차 아반떼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국산자동차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9월 국산자동차 브랜드 빅데이터 25,096,706개와 비교하면 2.61% 줄어들어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참여 14.31% 하락, 브랜드이슈 6.59% 하락, 브랜드소통 9.00% 상승, 브랜드확산 2.19% 상승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