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포스코인터내셔널, 친환경 사업구조 전환 박차
한고은 기자 | 승인 2023.06.23 15:33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친(親)환경을 넘어 필(必)환경으로 사업구조를 전환하며 지속성장성과 미래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에너지 부문에서는 브릿지에너지인 LNG사업의 수익성 기반 위에 재생에너지사업을 확대하고 LNG발전의 수소 연료전환, CCS(탄소 포집 및 저장)와 같은 미래 에너지 사업도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운영 중인 62.7MW의 육상풍력단지에 더해 육·해상을 연계하는 해상풍력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2027년까지 육상풍력단지가 있는 신안군 인근 해상에 300MW 규모의 해상풍력단지를 개발하고 동해 권역에서 추진 중인 해상풍력 프로젝트 공동개발에도 참여해 2030년까지 풍력사업 발전량을 2.0GW까지 현재 대비 30배 이상 늘려 가기로 했다. 

또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LNG발전소를 더욱 친환경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연료를 수소로 전환하는 계획을 수립했다. LNG발전에 수소를 혼합하는 혼소 기술을 단계적으로 도입해 향후 100% 연료전환을 추진한다. 

글로벌사업부문은 트레이딩 조직을 제품 중심에서 산업 중심으로 전환, 친환경 산업 수요에 대한 대응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태양광, 풍력, 친환경차, 하이퍼루프 등 친환경 산업의 철강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고부가가치 철강제품의 판매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포석이다. 

이에, 2022년 181만톤 수준의 친환경 산업 연계 철강재 판매량을 2025년에는 284만톤, 2030년에는 390만톤까지 늘려 나가기로 했다. 

또한 철강산업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철 스크랩 사용 증대가 예상됨에 따라 국내를 비롯한 미국, 일본 등에서 철스크랩 공급망을 구축해 조달량을 지난해 235만톤에서 2030년 500만톤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다. 

이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을 적극 추진 중에 있다. 전기차, 하이브리드차와 같은 친환경차에 구동모터코아 등의 주요부품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2030년까지 연간 700만대의 글로벌 생산체제를 구축해 친환경차 부품 공급사로서 역할도 강화한다. 

나아가 이차전지 원료 사업으로 전 세계 네트워크를 활용해 양극재, 음극재 원료 공급을 추진하고 포스코홀딩스, 포스코퓨처엠과 연계해 관련 사업을 지속 확대키로 했다. 

식량사업과 신성장 사업에서도 이어진다. 인도네시아에서 운영 중인 팜 사업은 국제 친환경 팜유 인증인 RSPO를 취득했으며 2025년 완공 예정인 정제소를 기반으로 친환경 바이오연료 사업 진출 등 미래 산업을 준비해 가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신성장 사업 대표사례로 친환경소재 사업을 꼽을 수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글로벌 바이오플라스틱 제조사인 토탈에너지스 콜비온과 협업해 2026년까지 바이오플라스틱 리사이클링 기술개발을 마쳐 친환경 소재 분야에서 입지를 다져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바이오벤처기업과 협업해 바이오 의약품 원료 생산과 동물용 백신개발 사업을 추진하는 등 바이오산업 분야에서도 사업영역을 꾸준히 확장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4월 비전선포식에서 ‘글로벌 친환경 종합사업회사’로 거듭나겠다는 회사의 미래상을 수립하고 친환경 사업을 핵심으로 삼아 미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겠다는 전략을 밝힌 바 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