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병원화장품 브랜드평판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리쥬란, 2위 제로이드, 3위 라로슈포제
이지은 기자 | 승인 2023.04.06 12:1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병원화장품 브랜드평판 2023년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리쥬란 2위 제로이드 3위 라로슈포제 순으로 분석됐다.​

병원화장품은 피부과에서 처방 받지 않으면 구매가 불가능하다. 국내에서 병의원 채널을 통해 유통되는 화장품 시장 규모는 더마 코스메틱 시장의 10%가 되지 않는다. 병원이라는 채널 특성상 신규 고객의 유입보다는 기존 고객의 재구매율이 높은 편이다.

보습, 미백 등 기능성이 강화된 화장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병·의원에서 기존의 일반 화장품 뿐 아니라 코스메슈티컬, 기능성화장품 등 다양한 종류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신제품런칭센터와 함께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병원 화장품 브랜드 29개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실시했다. 2023년 3월 6일부터 2023년 4월 6일까지의 병원 화장품 브랜드 빅데이터 4,073,133개를 분석했다. 지난 3월 병원화장품 브랜드 빅데이터 4,126,819개와 비교해보면 1.30%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병원화장품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병원화장품 브랜드평가지표에는 브랜드에 대한 채널 평가도 포함됐다.​

​2023년 4월 병원화장품 브랜드평판 순위는 리쥬란, 제로이드, 라로슈포제, 에스트라, 바이오더마, 히스토랩, DMS, 이지듀, 닥터랩, 마리포사, 셀바이셀, 이안셀, 이지함, 에스테덤, 모라츠, 헬리오케어, 리본셀, 운드힐, 비즈톡스, 씨엔피, 테라크네, 워터맥스, 트리티스, 이로미스, 스킨엠디, 셀루크, 스킨슈티컬즈, 이노스캔랩, 아오아세럼 순으로 분석됐다.

병원화장품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리쥬란 브랜드는 참여지수 356,411 소통지수 275,702 커뮤니티지수 193,19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25,306으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595,402와 비교해보면 38.61% 상승했다.​​

2위, 제로이드 브랜드는 참여지수 244,366 소통지수 264,813 커뮤니티지수 208,21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17,393으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753,244과 비교해보면 4.76% 하락했다.​​

3위, 라로슈포제 브랜드는 참여지수 235,865 소통지수 256,065 커뮤니티지수 199,89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91,825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831,704와 비교해보면 16.82% 하락했다.​

4위, 에스트라 브랜드는 참여지수 186,885 소통지수 195,478 커뮤니티지수 157,03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39,394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508,555와 비교해보면 6.06% 상승했다.​​

5위, 바이오더마 브랜드는 참여지수 139,968 소통지수 149,864 커뮤니티지수 117,18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07,018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528,594와 비교해보면 23.00%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병원화장품 브랜드평판 2023년 4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리쥬란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병원화장품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3월 병원화장품 브랜드 빅데이터 4,126,818개와 비교하면 1.30%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4.10% 상승, 브랜드소통 3.34% 하락, 브랜드확산 5.08%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